샤이니, DJ DOC, 세븐 등 남자가수들 컴백 열풍


앨범 차트는 지난 회차에 이어 샤이니의 <루시퍼 Lucifer>가 독주하고 있다. 디자인과 이미지, 분위기 등이 다른 앨범 타입 A, B 버전이 앨범 차트 1, 2위를 차지했다. 시간차를 두고 발매된 <루시퍼> 타입 B가 1만7천578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고, 이보다 먼저 선을 보인 타입 A가 1만2천991장을 판매하며 2위에 랭크됐다.
대중성과 음악성은 물론 당돌하고 유쾌한 매력을 지닌 DJ DOC도 7집 앨범 <풍류>로 돌아왔다. 컴백 역시 그들답게 떠들썩했다. 컴백과 동시에 몇 년 전, 연적 관계였던 클론의 강원래를 겨냥한 듯한 앨범 수록곡 ‘부치지 못한 편지’가 도마 위에 올랐다.
그런가 하면, 이하늘이 음악 프로그램의 무대에 오르기 위해서는 방송사가 지정한 몇몇 예능 프로그램에 필수적으로 출연해야 한다는 사실을 폭로하며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이하늘과 해당 예능 프로그램 PD의 공방전이 이어졌고, 네티즌들은 “그간 암암리에 행해지던 방송사의 횡포를 폭로해 시원하다”고 하면서도 욕설 등을 동원한 게시물과 그 후 대처에 “나이 값도 못한다”고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이같은 논란이 달갑지 않은 것은 오랜만의 컴백임에도 노래나 앨범이 부각되기 보다는 자극적인 폭로전으로 일관하거나 씁쓸한 해프닝을 벌이는 듯 보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씁쓸한 논란 가운데서도 <풍류>는 4천203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앨범 차트 3위를 차지했고, 타이틀곡 ‘나 이런 사람이야’는 다운로드 차트 1위, 모바일 차트 3위에 랭크됐다. <풍류> 한정판 앨범도 699장을 팔아 13위에 랭크됐다.

옴므 ‘밥만 잘 먹더라’와 세븐 ‘Better Together' 두각


다운로드·모바일 차트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곡은 2AM 창민과 에이트의 이현이 의기투합한 옴므의 ‘밥만 잘 먹더라’와 3년만에 돌아온 세븐의 ‘Better Together'다. 뛰어난 가창력으로 보컬 트레이너로도 활동했던 2AM의 창민과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발탁돼 데뷔했던 에이트의 이현, 최근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두 그룹의 대표 보컬이 뭉친 결과는 꽤 훌륭하다.
부드러운 발라드를 주로 부르는 2AM과 혼성 트리오로 애절한 발라드를 주로 선보였던 에이트와는 음악 스타일도, 보컬도 색다르다. 여름에 걸맞은 강렬한 기타 리프와 드럼 비트에 시원하면서도 파워풀한 창민과 이현의 보컬이 하모니를 이룬다.
다만, 다른 듯 닮은 두 남자 보컬리스트의 어우러짐에 너무 집중한 탓인지, 하모니에 두 사람 목소리의 특색이 묻힌 것이 아쉽다. 남자답게 이별을 맞이하는 듯하지만 그 속에 숨은 아픔과 그리움을 표현한 ‘밥만 잘 먹더라’는 다운로드 차트 2위, 모바일 차트 4위에 랭크됐다.


지난 회차 <디지털 바운스 Digital Bounce>라는 미니앨범을 발매한 세븐의 ‘Better Together’도 순위가 급상승했다. 다운로드 차트에서 8계단 뛰어오르며 3위, 모바일 차트 10위에 랭크됐다.
강렬한 전자사운드와 비트에 실린 리드미컬한 랩으로 시작해 가성과 진성을 넘나드는 창법으로 진행되는 독특한 일렉트로닉 팝 곡이다. 강렬한 비트, 풍성하고도 리드미컬한 사운드와 오묘한 보컬의 조화를 표현하기에는 지나치게 담백한 세븐의 목소리가 다소 아쉽다.
5년만에 정규 6집 <허리케인 비너스 Hurricane Venus>의 발매를 앞두고 있는 보아가 앨범 발매 전 뮤직비디오를 선공개한 ‘Game'이 다운로드 차트 6위에 진입했다. 쿵짝거리는 각종 악기의 비트와 강렬한 사운드에 보아 특유의 강력한 보컬이 실린다. 다음 회차에 정식 발매될 보아의 앨범이 음악 차트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자못 궁금하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