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한 재난영화, <해운대>

<해운대>는 매우 영리한 재난영화다. ‘재난’에 초점을 맞추기 보다는 재난이 있기 이전, 해운대를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인간군상에 대한 희로애락을 그리는 데 정성을 들이고 있다. 재난을 맞은 아비귀환은 후반 40분 가량, 엄청난 자금과 CG가 동원돼 시종일관 재난을 그리는 할리우드식 재난영화와는 다르다. CG가 아닌 사람들의 이야기에 승부수를 띄우며 재난만 있는 영화가 아닌 재난도 있는 영화로 평가받고 있다. 이를 통해 할리우드에 비해 현격하게 떨어지는 자본의 빈약함을 영리하게 풀어감과 동시에 인간 냄새가 물씬 나는 한국식 재난영화라는 평도 끌어냈다.
<해운대> 전반에 깔려있는 코드는 웃음이다. 이는 <색즉시공> <두사부일체> 등의 연출과 각본으로 유머 내공이 만만치 않은 윤제균 감독의 힘이다. 거슬리지 않는 때, 적절한 곳에 배치된 ‘웃음코드’는 관객들을 좀체 울 수만 있게 내버려두지를 않는다. 울고 웃기기를 반복하다 마지막에 휘몰아치는 눈물과 공포의 츠나미는 재난에 대한 두려움과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슬픈 감정을 한껏 끌어올린다. 그리고 츠나미가 휩쓸고 간 자리에 남겨진 이들은, 부모와 자식, 연인 등의 부재에 오열하지만 결국은 담담하게 주어진 삶을 살아간다. 슬픔과 분노가 전부일 것같은 고난 속에도 기쁨과 웃음은 존재한다. 그것이 삶인 것이다.
리얼리티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부분도 없지 않다. 츠나미의 습격을 받았다고 하기에는 너무 멀끔한 그들의 차림새나 츠나미 후에도 남겨진 대형 빌딩 및 횟집천막의 골조 등이 그렇다. 유머와 슬픔의 경계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웃음과 눈물을 자아내는 설경구, 하지원, 이민기 등의 호연에 비해 어색하게 겉돌던 박중훈, 엄정화의 연기 등도 아쉽기는 하다. 하지만 웃음과 눈물의 적절한 배합으로 이뤄낸 한국식 재난영화 <해운대>는 ‘1천만 영화’ 대열로의 합류 조짐을 비치고 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