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izer'에 해당되는 글 2건

앨범에 강한 가수 vs 음원·모바일에 강한 가수


지난 회차와 마찬가지로 슈퍼주니어가 a버전, b버전 통합 1만7천339장(a버전 6천286장, b버전 1만1천53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승환의 열 번째 새 앨범 <Dreamizer>와 SS501의 스페셜 앨범 <Destination>이 각각 5천808장, 5천653장을 판매하며 나란히 3, 4위에 올랐다.
이번 회차의 특징은 앨범 판매에 강한 가수와 음원·모바일 판매에 강한 가수로 극명하게 갈리는 현상이다. 앨범과 음원·모바일 차트에 겹치는 가수는 미니앨범 <Blue Love>를 발매한 C.N.Blue와 싱글앨범 <Y>를 발표한 엠블랙, 그리고 미국에서 돌아와 잠시 활동에 들어간 원더걸스 정도다.

극명하게 갈리는 앨범, 음원·모바일 차트


이번 회차 뿐 아니라 지난 회차도 이같은 현상은 마찬가지였다. 슈퍼주니어가 정규 4집 앨범 <미인아(bonamana)>를 발매한 지 3주가 지났는데도 여전히 1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독주하고 있다.
지금까지의 현상대로라면 음원은 물론 모바일 차트까지 슈퍼주니어의 노래로 도배가 됐을 것이다. 하지만 슈퍼주니어의 앨범 동명 타이틀곡은 앨범 발매 첫 주에 다운로드 차트 9위, 모바일 차트 5위에 랭크됐을 뿐, 2주차는 물론 3주차에 접어든 이번 회차 다운로드·모바일 차트에서 자취를 찾아볼 수 없다.
슈퍼주니어는 25만 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메가히트한 <Sorry Sorry>까지만 해도 앨범 차트는 물론 음원·모바일 차트에서도 롱런하며 저력을 과시하곤 했다. 하지만 이번 앨범은 이상하게도 앨범 차트에서만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게다가 이번 앨범은 큰 인기를 끈 바 있는 3집 타이틀곡 ‘Sorry Sorry'와 비슷한 장르다.
반면, 미국에서 활동하다 잠시 귀국해 미니앨범 <2 Different Tears>를 발표하고 활동에 들어간 원더걸스는 다운로드와 모바일 차트에서 연 2주째 정상을 지키고 있다. 하지만 앨범 판매 차트에선, 물론 정규 앨범과 싱글 앨범이라는 차이는 있지만 지난 회차(5천257장 판매)에 5위, 이번 회차(1천453장 판매)에 10위에 랭크되는 데 그쳤다.


이처럼 앨범 차트와 음원·모바일 차트에 강한 가수가 극명하게 갈리는 현상을 통해 팬덤이 강한 가수와 대중적인 가수의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다운로드, 스트리밍, 모바일 구매 등에 비해 큰 규모의 자금을 들여야 하는 앨범은 사실 팬덤의 힘이다.
100만 장의 판매고를 올리는 가수들이 즐비할 때는 앨범 판매량이 팬덤의 규모와 대중의 선호도를 가늠하는 척도로 작용했지만, 1만 장의 앨범을 팔기도 힘든 요즘의 상황에서 앨범 판매는 분명 팬덤의 규모와 비례한다. 앨범에 비하면 소액으로 구매할 수 있는 음원과 다운로드는 소장가치와는 별도의 구매행위라고 할 수 있다. 적은 돈으로 쉽게 구매하고, 벨소리로 설정할 수 있어 구매행위가 잦기 때문에 팬덤은 물론 대중들의 선호가 있어야 상위에 랭크될 수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앨범 판매에서만 강하든, 음원·모바일에서만 강하든, 두 진영 모두 문제는 있다. 콘텐츠가 좋다면 앨범 판매는 물론 음원·모바일 소비도 활발해질 것이기 때문이다. 두 진영 모두 소비자들로 하여금 앨범 소장 의지발동과 음원·모바일 구매 행위를 동시에 일으킬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어내지 못한 것은 매한가지다. 결국, 언제나 그렇듯 콘텐츠 자체의 문제인 셈이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45

Blog+Enter 2010.06.04 13:20


blog+enter 마흔다섯 번째 간행물입니다
이번 선거는 말 그대로 박빙이었습니다.
밤새도록 지켜보며 괜히 가슴 졸였으니 말입니다.
젊은 사람들도 투표에 꽤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걸 잠시나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이라는 마음이랄까요...
어찌 됐든 나라의 대표 일꾼을 뽑았으니 이제 잘 돼얄텐데요.

이번 호에는 2010 남아프리카 공화국 월드컵 국가대표 평가전과
김연아가 출연했던 <황금어장> 덕분으로 10위권 내 시청률이 엄청 올랐습니다.
신데렐라 언니와 인생은 아름다워가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고
나쁜 남자와 김수로가 새로 시작했습니다.

가장 반가운 건 드라마 스페셜이라는 이름의 단막극이 나쁘지 않은 시청률를 기록했다는 겁니다.
없어져 매우 아쉬워했었는데...신설된 지 3회만에 꽤 선전하고 있습니다.
힘내십쇼.

일본도 두 번의 국가대표 평가전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고요.
아쉬운 건 일본 드라마의 전통적인 시간대인 게츠쿠와 시청률 제왕 기무라 다쿠야가
위기투합한 달의 연인 시청률이 엄청 하락했다는 사실입니다.
이러니 저러니해도 역시 콘텐츠가 좋아야죠

미국은 아메리칸 아이돌부터 엄청 많은 인기 시리즈들이 막을 내렸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1, 2, 3위를 차지한 아메리칸 아이돌과 댄싱 위드 더 스타스를 제외하고는
그닥 좋은 성적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요 몇주간 음악 차트의 재밌는 현상은 앨범에 강한 가수와
음원, 모바일에 강한 가수가 극명하게 갈린다는 겁니다.
어찌됐든 콘텐츠의 문제라고 봅니다.
콘텐츠가 좋으면야 앨범이든, 음원이든, 모바일이든 죄다 사들이게 되니까 말입니다.

이번 주 Hurlkie's inddin은 지난 일요일, 5월30일 있었던 줄리아 하트의 단독공연
The man of 3B입니다.
즐겁고도 달콤한 그들의 공연에 참으로 일주일을 즐겁게 마무리했다죠.
은근 B급 문화에 관심을 보이던 그들이 참 재밌습니다^^

PS. 아! 아이패드를 살까를 두고 고민중입니다.
사자니 한글 지원이나 애플리케이션이 걸리고...안사자니 자꾸만 절 유혹하고..ㅜㅜ
걍 무시하지 마시고...조언 좀 주소서~~
제가 아주 현명한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그럼 또 일 주일 잘 마무리하십쇼~~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Blog+Enter Vol.44 ]
Posted by hurlkie
TAG 2 different tears, 2010 남아프리카 공화국 월드컵, American Idol, Blog+Enter, bonamana, C.N.Blue, Dancing with the stars, date night, Derek Hough, Destination, dreamizer, good time, How To Train Your Dragon, hurlkie, is, Jake gyllenhaal, Jerome Bruckheimer, julia hart, KBS드라마 스페셜, Lee Dewyze, Love, Nicole Elikolani Prescovia Scherzinger, Prince of Persia: The Sands of Time, R&R&R, Ranking&Rating&Review, S.O.S, Sex and the City 2, Shrek Forever After, SS501, Sweetest Love, The Man of 3B, Y, 게으른 오후, 게츠쿠, 기무라 다쿠야, 기타가와 게이코, 김수로, 김연아, 끝내주는 커피, 나쁜 남자, 나카자와 유이, 니콜 셰르징거, 다나카 마르쿠스 둘리오, 달의 연인, 댄싱 위드 더 스타스, 데릭 휴, 데이트 나이트, 도전3곡, 드래곤 길들이기, 리 드와이즈, 린즈링, 무릎팍도사, 미인아, 블로그엔터, 사랑 빛, 상상마당, 성진환, 섹스 앤 더 시티 2, 송무곤, 슈렉 포에버, 슈퍼주니어, 스윗소로우, 시노하라 료쿄, 신데렐라 언니, 써클, 아메리칸 아이돌, 아이에스, 안태준, 엠블랙, 원더걸스, 유지혜, 이승환, 이원열, 이재상PD, 인생은 아름다워, 일본:잉글랜드, 정바비, 정주식, 제리 브룩 하이머, 제이크 질렌할, 줄리아 하트, 처음 느낌 그대로,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커밍아웃, 클레오, 페르시아의 왕자:시간의 모래, 한국:밸라루스, 한국:일본, 황금어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