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night'에 해당되는 글 6건

페르시아 왕자와 녹색 괴물 슈렉, 한·북미 박스오피스 정상


할리우드와 동시 개봉한 <페르시아의 왕자:시간의 모래 Prince of Persia: The Sands of Time>가개봉주말 63만6천261명(누적 관객수 72만2천360명)의 관객몰이를 하며 한국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C.S.I> <콜드 케이스 Cold Case> <위드아웃 어 트레이스 Without a Trace> 등 히트 드라마 시리즈와 리얼리티 프로그램 <어메이징 레이스 Amazing Race>,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Pirates Of The Caribbean> <G-포스:기니피그 특공대 G-Forc> 등의 제작에 참여했던 제리 브룩 하이머(Jerome Bruckheimer)가 제작자로 참여한 디즈니 신작이다.
게임을 원작으로 한 <페르시아의 왕자:시간의 모래>는 천하를 쥐락펴락하는 신비의 제국 페르시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액션물이다. 용기를 가진 페르시아의 다스탄 왕자(제이크 질렌할 Jake Gyllenhaal)와 세상을 파멸시키려는 니잠(벤 킹슬리 Ben Kingsley), 단검을 비밀의 사원으로 가져가야만 하는 젬마 타미나 공주(아터튼 Gemma Arterton)가 시간을 되돌릴 수 있는 고대의 단검을 두고 얽히게 된다.


한국 박스오피스에서는 1위를 했지만, 정작 북미 박스오피스에서는 개봉주말에 3천1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3위에 랭크됐다. 신의 손 제리 브룩하이머가 제작에 참여했고, 제이크 길렌할이라는 배우가 출연했으며 디즈니가 <캐리비안의 해적> 시리즈의 뒤를 이을 프랜차이즈 시리즈로 간주하고 마케팅에 공을 들이고 있음에도 흡족한 결과는 아니다.
산만한 시나리오와 남녀 배우의 실망스러운 존재감 등을 꼬집으며 평단에서는 혹평을 쏟아내고 있지만 관객들은 꽤 열광하고 있어 향후 행보를 좀 더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슈렉의 마지막 이야기, 2주째 박스오피스 정상


미국의 영화팬들이 녹색 괴물 슈렉과 그의 아내 피오나 공주, 그리고 그들의 친구 동키와 장화신은 고양이 등을 쉽게 보내기 싫은 모양이다. 북미 박스오피스는 지난 회차에 이어 <슈렉 포에버 Shrek Forever After>가 주말에 4천340만5천 달러(누적수익 1억3천315만천 달러)를 벌어들이며 정상을 지켰다.
개봉 2주만에 제작비(1억6천500만 달러) 대부분을 거둔 <슈렉 포에버>는 이전보다는 못하지만 여전히 높은 인기를 반영하고 있다. 잘 만든 영화 한편이 성공할 수 있는 최대치를 보여준 <슈렉> 시리즈는 그 마지막까지도 화려하게 장식할 모양이다.


2위는 2년만에 돌아온 <섹스 앤 더 시티 2 Sex and the City 2(이하 SATC 2)>가 차지했다. 개봉주말 수익 3천114만5천 달러(누적 수익 4천535만3천 달러)를 기록한 <SATC 2>의 박스오피스 2위 입성은 <페르시아의 왕자:시간의 모래>보다 하루 먼저 개봉한 것이 주요해 보인다.
팬들의 사랑은 여전하지만, 영화 자체의 완성도는 기대치를 밑도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게다가 중동문화에 대한 영리하지 못한 표현으로 구설수에까지 오르면서 <SATC 2>는 ‘훌륭한 TV쇼의 몰락’이라는 꼬리표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눈에 띄는 것은 개봉 8주차, 10주차에도 여전히 10위권에 머무르고 있는 <데이트 나이트 Date Night>와 <드래곤 길들이기 How to Train Your Dragon>다. 이들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1천 개 안팎의 스크린(데이트 나이트 1천126개, 드래곤 길들이기 825개)에서 상영하고 있는 상황에서의 성적이어서 더욱 놀랍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45

Blog+Enter 2010.06.04 13:20


blog+enter 마흔다섯 번째 간행물입니다
이번 선거는 말 그대로 박빙이었습니다.
밤새도록 지켜보며 괜히 가슴 졸였으니 말입니다.
젊은 사람들도 투표에 꽤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걸 잠시나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이라는 마음이랄까요...
어찌 됐든 나라의 대표 일꾼을 뽑았으니 이제 잘 돼얄텐데요.

이번 호에는 2010 남아프리카 공화국 월드컵 국가대표 평가전과
김연아가 출연했던 <황금어장> 덕분으로 10위권 내 시청률이 엄청 올랐습니다.
신데렐라 언니와 인생은 아름다워가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고
나쁜 남자와 김수로가 새로 시작했습니다.

가장 반가운 건 드라마 스페셜이라는 이름의 단막극이 나쁘지 않은 시청률를 기록했다는 겁니다.
없어져 매우 아쉬워했었는데...신설된 지 3회만에 꽤 선전하고 있습니다.
힘내십쇼.

일본도 두 번의 국가대표 평가전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고요.
아쉬운 건 일본 드라마의 전통적인 시간대인 게츠쿠와 시청률 제왕 기무라 다쿠야가
위기투합한 달의 연인 시청률이 엄청 하락했다는 사실입니다.
이러니 저러니해도 역시 콘텐츠가 좋아야죠

미국은 아메리칸 아이돌부터 엄청 많은 인기 시리즈들이 막을 내렸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1, 2, 3위를 차지한 아메리칸 아이돌과 댄싱 위드 더 스타스를 제외하고는
그닥 좋은 성적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요 몇주간 음악 차트의 재밌는 현상은 앨범에 강한 가수와
음원, 모바일에 강한 가수가 극명하게 갈린다는 겁니다.
어찌됐든 콘텐츠의 문제라고 봅니다.
콘텐츠가 좋으면야 앨범이든, 음원이든, 모바일이든 죄다 사들이게 되니까 말입니다.

이번 주 Hurlkie's inddin은 지난 일요일, 5월30일 있었던 줄리아 하트의 단독공연
The man of 3B입니다.
즐겁고도 달콤한 그들의 공연에 참으로 일주일을 즐겁게 마무리했다죠.
은근 B급 문화에 관심을 보이던 그들이 참 재밌습니다^^

PS. 아! 아이패드를 살까를 두고 고민중입니다.
사자니 한글 지원이나 애플리케이션이 걸리고...안사자니 자꾸만 절 유혹하고..ㅜㅜ
걍 무시하지 마시고...조언 좀 주소서~~
제가 아주 현명한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그럼 또 일 주일 잘 마무리하십쇼~~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Blog+Enter Vol.44 ]
Posted by hurlkie
TAG 2 different tears, 2010 남아프리카 공화국 월드컵, American Idol, Blog+Enter, bonamana, C.N.Blue, Dancing with the stars, date night, Derek Hough, Destination, dreamizer, good time, How To Train Your Dragon, hurlkie, is, Jake gyllenhaal, Jerome Bruckheimer, julia hart, KBS드라마 스페셜, Lee Dewyze, Love, Nicole Elikolani Prescovia Scherzinger, Prince of Persia: The Sands of Time, R&R&R, Ranking&Rating&Review, S.O.S, Sex and the City 2, Shrek Forever After, SS501, Sweetest Love, The Man of 3B, Y, 게으른 오후, 게츠쿠, 기무라 다쿠야, 기타가와 게이코, 김수로, 김연아, 끝내주는 커피, 나쁜 남자, 나카자와 유이, 니콜 셰르징거, 다나카 마르쿠스 둘리오, 달의 연인, 댄싱 위드 더 스타스, 데릭 휴, 데이트 나이트, 도전3곡, 드래곤 길들이기, 리 드와이즈, 린즈링, 무릎팍도사, 미인아, 블로그엔터, 사랑 빛, 상상마당, 성진환, 섹스 앤 더 시티 2, 송무곤, 슈렉 포에버, 슈퍼주니어, 스윗소로우, 시노하라 료쿄, 신데렐라 언니, 써클, 아메리칸 아이돌, 아이에스, 안태준, 엠블랙, 원더걸스, 유지혜, 이승환, 이원열, 이재상PD, 인생은 아름다워, 일본:잉글랜드, 정바비, 정주식, 제리 브룩 하이머, 제이크 질렌할, 줄리아 하트, 처음 느낌 그대로,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커밍아웃, 클레오, 페르시아의 왕자:시간의 모래, 한국:밸라루스, 한국:일본, 황금어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언 맨 2>의 블록버스터급 흥행 돌풍


지난 회차에 개봉해 한국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던 <아이언 맨 2 Iron Man 2>가 북미 극장가 역시 휩쓸었다. 개봉과 동시에 당연하다는 듯, 4천380개의 극장에서 상영돼 1억2천812만2천480 달러를 벌어들이며 북미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섰다.
북미 극장가 개봉일 수익은 5천200만 달러로 전편의 개봉당일 수익(3천520만 달러)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해외시장에서의 수익도 1억9천400만 달러에 달한다. 이와 더불어 개봉 주말의 수익도 전편(9천800만 달러)에 비해 훨씬 높다. <아이언 맨 2>는 아이맥스 개봉당일(225만 달러)과 주간수익(1천20만 달러)의 기록도 갈아치웠다.
마블 코믹스의 만화를 영화화한 <아이언 맨 2>은 제작·배급을 맡고 있는 파라마운트는 물론 연기자 출신으로 독립영화계에서 잔뼈가 굵은 존 파브로(Jon Favreau) 감독, 마블 코믹스의 새로운 주인인 월트 디즈니까지도 만세를 부르게 하고 있다.
주인공 토니 스타크 역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Robert Downey Jr.)를 비롯한 수석비서 페퍼 포츠 역의 기네스 팰트로(Gwyneth Paltrow), S.H.I.E.L.D의 수장 닉 퓨리 역의 사무엘 L.잭슨(Samuel L. Jackson), 새로 투입된 위플래시 역의 미키 루크(Mickey Rourke), 토니의 파트너 제임스 로즈 역의 돈 치들(Don Cheadle), 저스틴 해머 역의 샘 록웰(Sam Rockwell), 블랙 위도의 스칼렛 요한슨(Scarlett Johansson) 등 연기자들의 기쁨은 당연지사다.


북미보다 한 주 먼저 개봉한 한국에서도 67만6천142 명(누적 관객수 341만5천641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수성했다. 북미보다 한 주 먼저 개봉한 나라 중 한국의 수익은 1천102만3천379 달러로 영국(1천169만3천60 달러)에 이어 2위다.
북미는 물론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관객과 평단에서 열광하고 있는 <아이언 맨 2>는 5월 내내 전세계 대부분의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영화의 스케일이 큰 만큼, 그 흥행 역시 블록버스터급이다.
한국 박스오피스에서는 <아이언 맨 2>와 2위를 차지한 한국영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을 제외한 8편이 모두 10만 명 이하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준익 감독과 황정민·차승원 등이 의기투합한 사극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은 25만5천217 명의 관객을 동원해 지난 회차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에 올라서며 누적관객수 100만 명을 넘어섰다.
전도연·이정재 주연, 임상수 감독 연출 <하녀>의 개봉 일정이 잡혀있는 다음 회차에는 박스오피스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궁금해진다. <하녀>는 1960년에 만들어진 故 김기영 감독의 동명작품을 재탄생시킨 화제작이다.

북미시장에서 롱런하는 <드래곤 길들이기>와 <데이트 나이트>
지난 회차, 북미 박스오피스 1위였던 <나이트메어:엘름가의 악몽 A Nightmare on Elm Street>은 <아이언 맨 2>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개봉 2주만에 수익감소율 -72.3%를 기록하며 2주차 주말 동안 911만9천389 달러(누적수익 4천847만9천560 달러)를 벌어들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주만에 제작비(3천500만 달러)를 벌어들인 1984년생 프레디 크루거의 부활은 꽤 성공적이다. 이에 힘입은 <나이트메어:엘름가의 악몽>은 벌써부터 속편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지난 회차에 이어 <드래곤 길들이기 How To Train Your Dragon>와 <데이트 나이트 Date Night>의 롱런이 계속되고 있다. 개봉 7주차 주말 <드래곤 길들이기>는 668만374 달러(누적수익 2억101만3천867 달러)를 벌어들이며 누적수익 2억 달러를 넘어섰다. 해외수익(2억78만 달러)도 2억 달러를 넘어선 상태다.
개봉 5주차를 맞은 <데이트 나이트>도 544만8천257 달러를 벌어들이며 여전히 상위권에 포진해 있다. <데이트 나이트>는 북미 누적수익(8천100만2천725 달러)과 해외수익(3천500만 달러)을 합쳐 제작비(5천500만 달러)의 두 배를 뛰어넘는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42

Blog+Enter 2010.05.13 21:39


blog+enter 마흔두 번째 간행물입니다
Blog+Enter 42호입니다.
지난 호에서 미리 말씀드렸듯,
5월1일, 2일에 있었던 Beautiful Mint Life 2010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MBC 파업이 준 뜻밖의 여유,
뉴스데스크와 드라마 사이에 방송되는 <포토에세이 향수>와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42 ]
Posted by hurlkie
TAG 10cm, 9와 숫자들, A Nightmare On Elm Street, American Idol, Anna Trebunskaya, Balance our eARTh, Beautiful Mint Life 2010, Blog+Enter, bml, café Blossom House, Casey James, Chad Javon Ochocinco, Cheryl Burke, Crystal Bowersox, Dancing with the stars, date night, Daybreak, deb, Derek Hough, Erin Andrews, Evan Lysacek, f(x), Fanny Pink, GMF, Grand Mint Festival, How To Train Your Dragon, huckleberry finn, hurlkie, hurlkie's Enter-note, Hurlkie's inddin, innocence, iron man 2, Jamie Fox, julia hart, Just Beginning, Lee Dewyze, Louis van Amstel, loveless, Loving Forest Garden, Lucid fall, Maksim Chmerkovskiy, Mate, mbc 파업, Michael Lynche, Nicole Elikolani Prescovia Scherzinger, Niecy Nash, no reply, NU ABO, NU 예삐오, Paula Julie Abdul, peppertones, R&R&R, Ranking+Rating+Review, Simon Philip Cowell, the koxx, 개그우먼 박지선, 거미, 게키단 히토리, 경수, 고백,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국가가 부른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그랬구나! 이케가미 아키라의 배우는 뉴스, 기무라 타쿠야, 김윤아, , 나의 아버지, 나의 어머니, 나이트메어:엘름가의 악몽, 남자라서, 노리플라이, 놀라운 대회 스타킹, 니시 내시, 니콜 셰르징거, 다비치, 달의 연인, 댄싱 위드 더 스타스, 데릭 휴, 데이브레이크, 데이트 나이트, , 동성애, 동이, 드래곤 길들이기, 뜨거운 감자, 라이너스의 담요의 연진, 러빙 포레스트 가든, 루시드폴, 루싸이트 토끼, 루이스 반 암스텔, 리 드와이즈, 린즈링, 마이클 린치, 막심 크메로코프스키, 메이트, 몽니, 민트페이퍼, 민트페이퍼의 소품집, 박주원, 부자의 탄생,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뷰민라, 블로그엔터, 사랑해 U, 사이먼 코웰, 서인국, 세바퀴, 셰릴 버크, 소풍, 솔직하지 못해서, 수상한 삼형제, 시간아 멈춰라, 시노하라 료코, 시와, 아메리칸 아이돌, 아이리스, 아이언 맨 2, 아키라 유키, 안나 트레번스카야, 양양, 어쿠스틱, 에린 앤드류스, 에반 라이사첵, 에프엑스, 오소영, 오픈 다이어리, 옥상달빛, 이아립, 이지형, 이케가미 아키라, 이한철, 인생은 아름다워, 자이언트, 제이미 폭스, 제중원, 조규찬, 좋아서하는 밴드, 줄리아하트, 짙은, 채드 오초친코, 카페 블로썸 하우스, 칵스, 캐시 제임스, 크리스털 바워삭스, 태섭, 파니핑크, 페퍼톤스, 포토에세이 향수, 폴라 압둘, 하녀, 해피로봇, 허클베리핀, 황금물고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3D 서사 액션 판타지 <타이탄>, 한·미 박스오피스 2주 연속 정상


한국은 55만3천40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타이탄 Clash of Titans>이 2위인 <반가운 살인자(186,690명)>와 큰 격차로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반면, 북미 박스오피스는 1위 자리를 놓고 <타이탄>과 새 영화 <데이트 나이트 Date Night>가 치열하게 경합을 벌인 한 주였다.
주말에 발표된 박스오피스에서는 <데이트 나이트>가 2천71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타이탄(2천687만5천 달러)>을 따돌리더니, 주말이 지나고 보다 세밀한 수익을 추산한 결과에서는 근소한 차이로 <타이탄>이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타이탄>은 수익감소율 -56.5%에도 불구하고 2천663만3천209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2천520만7천599 달러를 벌어들인 새 영화 <데이트 나이트>를 간발의 차로 밀어냈다. <타이탄>으로서는 들인 정성과 기술, 자본을 고려할 때, 참으로 힘겨운 승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타이탄>은 3D 변환으로 개봉 일정은 밀리고 제작비는 증가했지만 개봉 2주만에 북미시장에서만 1억1천22만6천524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해외수익 1억1920만 달러까지 합치면 제작비(1억2천500만 달러)를 회수하고도 남는다. 플롯의 허술함과 3D 재현의 아쉬움 등 작품 완성도에 비하면 꽤 성공적인 흥행이라는 평이다.
<타이탄>에서 강인하고 자비로운 영웅 페르세우스를 연기한 샘 워싱턴(Samuel Worthington)은 <아바타 Avarta> <터미네이터:미래 전쟁의 시작 Terminator Salvation>에 이어 세 번째로 북미수익 1억 달러를 넘기는 위업을 달성하기도 했다.


새 영화 <데이트 나이트>와 뒷심 발휘하는 <드래곤 길들이기>
<데이트 나이트>는 <에반 올마이티 Evan Almighty> <겟 스마트 Get Smart> 등을 통해 북미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코미디 배우로 거듭난 스티브 카렐(Steve Carell)이 출연하고 <박물관이 살아있다 Night At The Museum> <핑크 팬더 The Pink Panther> 시리즈의 숀 레비(Shawn Levy)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로맨틱 코미디다.
일주일에 한번, ‘데이트 나이트’를 정해놓고 둘 만의 데이트를 즐기는 필(스티브 카렐)·클레어(티나 페이) 부부, 갑작스런 친구의 이혼 소식에 늘 가던 곳이 아닌 맨하탄 시내의 인기 씨푸드 레스토랑에 갔다가 황당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오버 액션 보다는 캐릭터와 상황을 통해 웃음을 자아내는 <데이트 나이트>는 관객 뿐 아니라 평단에서도 ‘잘 만들어진 코미디 영화’라는 평을 받고 있다. 북미시장에서 스티브 카렐의 티켓 파워가 대단하기는 한 모양이다.


사실, 북미 박스오피스는 1위부터 3위까지 영화의 수익 차가 매우 근소하다. <슈렉 Shrek> <쿵푸 팬더 Kung Fu Panda> 제작진이 참여한 <드래곤 길들이기 How to Train Your Dragon>는 2천486만3천535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지난 회차와 동일한 3위에 올랐다.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타이탄>과 3D 상영관을 나눠 써야할 상황에 처하면서 초기 흥행이 미흡했던 3D 애니메이션 <드래곤 길들이기>는 3주차를 맞으면서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수익 감소율도 -12.6% 정도로 롱런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38

Blog+Enter 2010.04.17 15:17


blog+enter 서른여덟 번째 간행물입니다
이번 호부터 중국 엔터테인먼트 트렌드를 다루는 'Enter+China'가 신설됐습니다.^^
지난 1월, 중국국가 국무원에서 발표한 후 영화산업의 발전과 변화를 이끌었던
영화산업발전에 대한 지도의견에 대한 핵심 요약있습니다.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이번 회차에서 조금은 놀랍고, 조금은 부러운 게 있다면
미국 NCAA 전미 대학농구 챔피언십입니다
단판승부와 연고를 바탕으로 수많은 마니아를 거느리고 있어
'3월의 광란'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NCAA의 결승전이 있었습니다.

2009-2010 NCAA 매출액은 7억1천만 달러로
2008-2009 6억6천100만 달러, 2007-2008 6억1천400만 달러 등
매시즌 지속적인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2009년,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NCAA 파이널 포의 상품가치는 8천200만 달러,
3억7천900만 달러의 NFL 슈퍼볼, 1억7천600만 달러의 하계올림픽에 이어 3위입니다.
참으로 대단하기도 하죠.

이번 시즌에는 LG전자가 3D기술을 선보이며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5천만 달러에 달하는 홍보효과를 거뒀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콘텐츠의 다양성과 콘텐츠-마케팅의 적절한 만남을 이끌어내는 그들이 참으로 부럽습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38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