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xoffice'에 해당되는 글 3건

3D 서사 액션 판타지 <타이탄>, 한·미 박스오피스 2주 연속 정상


한국은 55만3천40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타이탄 Clash of Titans>이 2위인 <반가운 살인자(186,690명)>와 큰 격차로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반면, 북미 박스오피스는 1위 자리를 놓고 <타이탄>과 새 영화 <데이트 나이트 Date Night>가 치열하게 경합을 벌인 한 주였다.
주말에 발표된 박스오피스에서는 <데이트 나이트>가 2천71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타이탄(2천687만5천 달러)>을 따돌리더니, 주말이 지나고 보다 세밀한 수익을 추산한 결과에서는 근소한 차이로 <타이탄>이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타이탄>은 수익감소율 -56.5%에도 불구하고 2천663만3천209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2천520만7천599 달러를 벌어들인 새 영화 <데이트 나이트>를 간발의 차로 밀어냈다. <타이탄>으로서는 들인 정성과 기술, 자본을 고려할 때, 참으로 힘겨운 승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타이탄>은 3D 변환으로 개봉 일정은 밀리고 제작비는 증가했지만 개봉 2주만에 북미시장에서만 1억1천22만6천524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해외수익 1억1920만 달러까지 합치면 제작비(1억2천500만 달러)를 회수하고도 남는다. 플롯의 허술함과 3D 재현의 아쉬움 등 작품 완성도에 비하면 꽤 성공적인 흥행이라는 평이다.
<타이탄>에서 강인하고 자비로운 영웅 페르세우스를 연기한 샘 워싱턴(Samuel Worthington)은 <아바타 Avarta> <터미네이터:미래 전쟁의 시작 Terminator Salvation>에 이어 세 번째로 북미수익 1억 달러를 넘기는 위업을 달성하기도 했다.


새 영화 <데이트 나이트>와 뒷심 발휘하는 <드래곤 길들이기>
<데이트 나이트>는 <에반 올마이티 Evan Almighty> <겟 스마트 Get Smart> 등을 통해 북미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코미디 배우로 거듭난 스티브 카렐(Steve Carell)이 출연하고 <박물관이 살아있다 Night At The Museum> <핑크 팬더 The Pink Panther> 시리즈의 숀 레비(Shawn Levy)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로맨틱 코미디다.
일주일에 한번, ‘데이트 나이트’를 정해놓고 둘 만의 데이트를 즐기는 필(스티브 카렐)·클레어(티나 페이) 부부, 갑작스런 친구의 이혼 소식에 늘 가던 곳이 아닌 맨하탄 시내의 인기 씨푸드 레스토랑에 갔다가 황당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오버 액션 보다는 캐릭터와 상황을 통해 웃음을 자아내는 <데이트 나이트>는 관객 뿐 아니라 평단에서도 ‘잘 만들어진 코미디 영화’라는 평을 받고 있다. 북미시장에서 스티브 카렐의 티켓 파워가 대단하기는 한 모양이다.


사실, 북미 박스오피스는 1위부터 3위까지 영화의 수익 차가 매우 근소하다. <슈렉 Shrek> <쿵푸 팬더 Kung Fu Panda> 제작진이 참여한 <드래곤 길들이기 How to Train Your Dragon>는 2천486만3천535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지난 회차와 동일한 3위에 올랐다.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타이탄>과 3D 상영관을 나눠 써야할 상황에 처하면서 초기 흥행이 미흡했던 3D 애니메이션 <드래곤 길들이기>는 3주차를 맞으면서 뒷심을 발휘하고 있다. 수익 감소율도 -12.6% 정도로 롱런 조짐이 감지되고 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38

Blog+Enter 2010.04.17 15:17


blog+enter 서른여덟 번째 간행물입니다
이번 호부터 중국 엔터테인먼트 트렌드를 다루는 'Enter+China'가 신설됐습니다.^^
지난 1월, 중국국가 국무원에서 발표한 후 영화산업의 발전과 변화를 이끌었던
영화산업발전에 대한 지도의견에 대한 핵심 요약있습니다.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이번 회차에서 조금은 놀랍고, 조금은 부러운 게 있다면
미국 NCAA 전미 대학농구 챔피언십입니다
단판승부와 연고를 바탕으로 수많은 마니아를 거느리고 있어
'3월의 광란'이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는 NCAA의 결승전이 있었습니다.

2009-2010 NCAA 매출액은 7억1천만 달러로
2008-2009 6억6천100만 달러, 2007-2008 6억1천400만 달러 등
매시즌 지속적인 상승세를 타고 있습니다.
2009년,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NCAA 파이널 포의 상품가치는 8천200만 달러,
3억7천900만 달러의 NFL 슈퍼볼, 1억7천600만 달러의 하계올림픽에 이어 3위입니다.
참으로 대단하기도 하죠.

이번 시즌에는 LG전자가 3D기술을 선보이며 공식 후원사로 참여해
5천만 달러에 달하는 홍보효과를 거뒀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콘텐츠의 다양성과 콘텐츠-마케팅의 적절한 만남을 이끌어내는 그들이 참으로 부럽습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38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봉 7주차 <아바타>. 한국·북미 박스오피스 장기집권

개봉 8주차를 맞은 <아바타>가 여전히 한국, 북미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하고 있다. 전체 수익의 72%가 3D 관객수익인 <아바타>는 러시아, 스페인, 콜롬비아, 체코, 칠레, 홍콩 등 24개 나라에서 역대 최고 수익을 기록했고, 한국을 비롯한 뉴질랜드, 덴마크, 오스트리아에서도 역대 최고 수익을 목전에 두고 있다.
이에 힘입어 개봉 40여일 만에 월드와이드 수익(북미수익과 해외수익을 합한 수치)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아바타>는 이번 회차에 북미에서 3천128만29 달러, 해외에서 14억4천698만9천293 달러를 벌어들이며 세계 수익 20억 달러를 넘어섰다.
<아바타>의 흥행 광풍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거나 ‘상상력의 부재, 이야기는 없는 기술력의 승리’라는 식으로 폄훼하기도 한다. 하지만 상상력이 영상으로 완벽하게 재현됐을 때, 특히 이 재현을 위해 12년을 꼬박 기다린 제임스 캐머런 감독을 고려할 때는 ‘부재’라는 말보다는 ‘발현’이라 표현하는 것이 옳다.
또한 ‘기술력의 승리’라기에 <아바타>는 꽤 서정적이고 자연적으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꿈꾸는 판타지를 선사하고 있으니 ‘상상력과 기술력의 적절한 조우’라 명명하는 것이 적합한 듯 보인다.


<아바타> 철옹성에 멜 깁슨 새 영화 <Edge of Darkness> 개봉
지난 회차에 <아바타>는 <다크나이트 The Dark Knight, 2008>의 수익(5억3천334만5천358 달러)을 넘어서며 역대 북미수익 2위로 올라선 바 있다. 개봉 7주차 주말에 <아바타>는 북미 누적수익 5억9천575만2천416 달러를 기록하며 <타이타닉 Titanic, 1997>이 가지고 있는 북미 박스오피스 최고 수익(6억78만8천188 달러)에 좀 더 가까워졌다.
북미 극장가에 새 영화 <Edge of Darkness(개봉주말 수익 1천721만4천384 달러)>와 <When in Rome(개봉주말 수익 1천235만41 달러)>이 개봉했음에도 엄청난 수익 차로 북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고 있다. 특히, 평단에서도 꽤 호평을 받은 바 있는 <Edge of Darkness>의 흥행성적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Edge of Darkness>는 멜 깁슨(Mel Gibson)의 배우 컴백작으로 메가폰을 잡은 마틴 캠벨(Martin Campbell) 감독이 1986년 연출했던 동명의 BBC 6부작 미니시리즈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마틴 캠벨 감독은 당시 영국 아카데미 텔레비전 어워즈에서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한 바 있다.
강력계 형사 토마스 크레이븐(멜 깁슨)이 비밀리에 국가기밀 관련 연구소에서 일하던 딸의 죽음을 추적하다 거대한 음모에 휘말리게 되는 정치 스릴러다. 평단에서는 “상영 내내 관객들을 흥분시킨 후 마음에 여운까지 남긴다” 혹은 “멜 깁슨은 최근 10년 동안의 출연작 중 가장 뛰어난 연기를 선보인다” “여기, 거부할 수 없는 카타르시스가 있다”고 호평했다. 하지만 <아바타>를 잡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이 대부분이다.


<아바타> 추격하는 한국영화 <하모니>
로 확고하게 할리우드 스타로 자리매김한 김윤진이 출연하는 <하모니>가 개봉주말 49만4천695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박스오피스 2위에 랭크됐다. <하모니>는 ‘여성수용자가 교정시설에서 출산하면 아이를 교정시설 내에서 양육할 수 있는 기간은 18개월로 제한한다’는 현행법상 조항에서 시작한 영화로 <해운대> <형사:Duelist>의 조감독을 지낸 강대규 감독의 입봉작이다.
남편을 살해하고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에서 낳은 아이를 입양 보내야하는 처지에 놓인 정혜(김윤진)를 중심으로 가족에게조차 외면당한 전직 음대교수 사형수 문옥(나문희), 천재성악가지만 자신을 폭행한 의붓아버지를 살해하고 수감된 유미(강예원) 등 구구절절한 사연을 지닌 여성 재소자들의 이야기다.
<하모니>는 불협화음과 좌충우돌을 겪으며 합창단을 결성하고 무대에 서는 과정을 통해 재소자 간의 화합, 애끓는 모정, ‘사형’이라는 이름 아래 세상과 이별해야하는 이의 암울함 등을 적절하게 나열하고 있다.
하지만 다소 뻔한 이야기 전개와 감동 포인트, 왠지 강요당하는 듯 넘쳐나는 감정, 우울하게 하는 엔딩 등 아쉬운 점 역시 적지 않다. 그럼에도 <하모니>는 1위 관객수(54만5천323명)와 근소한 차이를 보이며 <아바타>를 위협하고 있다.
또한 다음 회차에는 송강호·강동원의 <의형제>가 개봉하니 <하모니>든, <의형제>든이 <아바타>의 거침없는 흥행세를 멈추게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