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vin and the Chipmunks: The Squeakquel'에 해당되는 글 2건

Blog+Enter Vol. 25

Blog+Enter 2010.01.09 00:25


blog+enter 스물다섯 번째 간행물이자 신년호입니다
한 주 쉬었다고 욕심을 부리다 보니 내용이 좀 많습니다^^
새해 복들은 많이 많으셨죠? 저도 많이 받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연말과 신년이 겹치면서 시상식이 많았던 한주간이었습니다.
한국의 연말 시상식, 일본의 홍백가합전은 그 시청률 단위 자체가 매우 차이가 큽니다^^
동방신기가 홍백가합전에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무대에 섰고
TBS의 레코드 대상에서 우수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이래저래 결실이 많은 한해였는데..참으로 안타깝네요
앞으로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다른 사람에게 친절하자'
이 말을 참 좋아하는데...이는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를 강조하는 말이죠
자신의 일이 중요한 만큼 다른 사람의 고민도 중요하다는 걸
전제로 저는 생각을 하곤 하는데요
이상하게도 친절하고 배려할수록 더 많은 걸 바라는 이들이 생기더군요
새해 정초부터 참 뜽금맞은 소리긴 합니다만...
남의 일이나 고민을 폄훼하는 일이 더이상 없기를 바라고
저 자신도 그러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자 합니다.
그것만으로도 저 자신이 성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동안 게을러서 업데이트가 뜸했던 www.blog-enter.com도
지난 호까지 모두 업데이트했으니 지난호가 필요하신 분들은 방문하시면 됩니다.
저의 일상이 궁금하시다면... www.hurlkie.com으로 방문하셔도 됩니다^^

Hurlkie's Enter-note에는 12년만에 돌아온 제임스 카메론의 <아바타>에 대한 이야기 있습니다.
다시 한번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나이를 날로 먹지 않고^^;;;
나이를 먹는 만큼 보다 성숙해질 수 있는 제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엄청난 눈길에 넘어지시거나 감기걸리지 않도록 조심하시구요
감사합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25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 세계, ‘King of World'의 <아바타>에 빠져들다


제임스 카메론이 <타이타닉 Titanic(1997, 최종수익 6억 달러, 역대 박스오피스 1위)> 이후 12년 만에 선보인 <아바타>로 자타공인 ‘King of World'로 등극했다. 한국, 북미는 물론 전 세계가 제임스 카메론의 <아바타>에 열광하고 있으니 말이다.
12월17일, 전 세계 동시개봉 후 3주차를 맞은 <아바타>는 한국에서 124만5천757명의 관객(누적관객수 638만6천73명)을 동원하고, 북미에서는 6천830만 달러(총수익 3억5천211만1천 달러)를 벌어들였다. 북미 총수익에 해외 수익(6억6찬670만 달러)을 합하면 10억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셈이다. 전 세계적으로 10억 달러 안팎의 수익을 올린 영화는 최소 10주 이상을 상영했을 때의 수익이었는데 <아바타>는 불과 3주 만에 돌파했다.


북미 극장가에서 개봉 1주차 주말에 7천702만5천481 달러를 벌어들였고 2주차, 3주차 주말에 각각 7천561만7천183 달러, 6천83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종전기록을 경신했다. 이전까지 2주차 흥행 1위는 <다크나이트>의 7천500만 달러, 3주차 흥행 1위는 <스파이더맨>의 4천500만 달러다.
한국 박스오피스에서도 기록 경신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개봉 주말(138만8천776명)부터 3주차(2주차 주말 157만8천954명, 3주차 주말 124만5천757명)까지 꾸준한 관객을 동원하고 있다. 또한 외화 중 유일하게 1천만 관객 동원을 예상하고 있기도 하다. 이같은 기세라면 <타이타닉>의 흥행수익을 뛰어넘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가운데 제임스 카메론은 앞으로 <아바타> 2, 3편을 연달아 선보인다고 전했다.


외화 홍수 속 고군분투하는 <전우치>
<아바타>가 독보적인 흥행세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개봉 2주차에 접어든 한국영화 <전우치>가 주말관객 80만365명을 동원하며 누적관객 300만 명을 넘어섰다. <타짜> <범죄의 재구성> 등 힘 있는 스토리와 살아있는 캐릭터로 사회의 어두운 면을 그리던 최동훈 감독의 신작이다. 여름 개봉 예정작이었으나 2009년 끄트머리에 개봉할 정도로 공을 들인 작품으로 알려지고 있다.
신선들이 요괴를 다스린다는 전설의 피리 ‘만파식적’을 둘로 나눠 천관대사(백윤식)와 화담(김윤석)에 맡기지만, 천관대사가 살해당하게 된다. 이에 천관대사의 망나니 제자 전우치(강동원)가 범인으로 지목되고 자신의 개 초랭이(유해진)와 함께 족자에 봉인된다. 그리고 500년 후인 2009년 서울, 봉인된 요괴들이 세상을 어지럽히고 신선들은 전우치와 초랭이를 족자에서 불러내기에 이른다.
요괴사냥을 위해 나선 전우치가 과거 사랑에 빠졌던 여인 서인경(임수정), 라이벌 화담, 신선인 스님(송영창), 무당(주진모), 여의사(선우선) 등을 만나면서 벌이는 악동 도사의 좌충우돌 영웅기다. 이 영화에서 가장 흥미로운 인물은 역시 전우치다. 대한민국 최고의 인기 배우 중 한 사람인 강동원이 캐스팅됐으니 그 호기심과 기대감은 극대화됐다. 전우치는 도술을 부리는 존재라는 것만으로도 신비스러운 인물이 아닐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화에서의 전우치는 영웅이라기엔 다소 경박하고 허술하다. 허허실실형의 영웅과 수다쟁이 개 인간 초랭이, 푼수끼가 다분한 여배우, 감초처럼 웃음을 선사하는 신선들 등으로 영화는 최동훈 감독 전작에 비해 익살스럽고 경쾌한데다 풍자스럽다. 주요인물인 강동원과 임수정 외에도 최동훈 패밀리라 불리는 백윤식·김윤석·염정아·유해진 등 연기력과 개성을 겸비한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강한 스토리와 살아 숨 쉬며 유기적으로 결합하며 표출되는 캐릭터에 ‘한국형 히어로’라는 아이디어, 전작에 비해 다소 느리지만 치밀한 구성, 빠른 액션 신, 코믹요소 등이 덧칠되며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평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코미디가 가미되면서 최동훈 감독의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인 컷 위주의 빠른 편집과 캐릭터가 약화됐다는 아쉬움도 표출하고 있다.


새로운 액션 히어로로 부활한 <Sherlock Holmes>
북미 극장가 역시 한국과 마찬가지로 <Avatar> 열풍에 휩싸이고는 있지만 그 뒤를 쫓고 있는 <Sherlock Holmes&lg;와 <Alvin and the Chipmunks: The Squeakquel>도 흥행세를 타고 있다.
아서 코난 도일이 창조해 ‘셜로키언(셜록 홈즈 시리즈의 광팬을 일컫는 말)’이라는 신조어까지 탄생시킨 명탐정 셜록 홈즈가 <Sherlock Holmes&lg;라는 액션 어드벤처 영화로 부활했다. 명석한 두뇌와 핵심을 찌르는 초인적인 추리로 사건을 풀어가는 탐정 셜록 홈즈는 이 영화에서 재밌게도 권투선수를 때려눕힐 정도의 액션 히어로다. 물론 원작을 아예 배제한 것은 아니다. 홈즈(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시체의 시계와 왓슨 박사(주드 로)의 시계로 추리하거나 왓슨 약혼녀의 신상을 추리하는 장면 등이 그렇다.
교수형을 선고받은 연쇄 살인마 블랙우드(마크 스트롱)의 부활 예언과 그 예언이 현실화되면서 공포에 휩싸인 런던, 매혹적인 범죄자이자 홈즈의 유일한 사랑 아일린 애들러(레이철 맥애덤스), 템스강·도살장·조선소·타워브리지로 이어지는 홈즈·왓슨 콤비의 여정 등이 펼쳐지며 잔잔한 웃음과 재미를 선사한다.
원작과는 전혀 다르게 탈바꿈한 홈즈와 왓슨을 연기하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주드 로의 결합은 꽤 볼만하다. 특히, 결혼을 앞두고 더 이상 홈즈와 사건 해결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왓슨, 그의 약혼녀에 질투를 느끼는 홈즈의 기막힌(?) 파트너십이 재밌다. 빅토리아 시대의 건축양식, 의상 등도 완벽하다는 평이다.
하지만 원작에서 이름만 따왔을 뿐 전혀 다른 홈즈의 캐릭터와 허술하게까지 느껴지는 이야기 구성에 대한 불만도 적지 않다. 가이 리치 감독이 “제목만 빌려온 전혀 다른 오락영화”라고 공언했다고는 하지만 원작 팬들을 불편하게 한 것은 어쩔 수 없어 보인다. 원작 팬들의 불평은 차치하더라도 ‘명탐정’이라는 수식어가 무색할 정도로 예측이 가능한 미스터리와 반전, 128분이라는 긴 러닝타임에도 마지막에 가서야 부랴부랴 사건을 마무리 짓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는 평이다.
새로운 홈즈를 탄생시킨 가이 리치 감독은 2010년 3월부터 2편의 사전 작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브래드 피트가 출연할 것이라는 예측이 떠돌고 있어 1편을 뛰어넘는 2편이 만들어질 것이라며 2편에 대한 기대치가 한껏 오른 상태다.


걸그룹과 돌아온 <Alvin and the Chipmunks: The Squeakquel>
노래와 춤은 물론 깜찍한 외모와 재치 있는 말솜씨로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밴드가 다시 돌아왔다. 열정적인 앨빈, 똑똑한 사이먼, 순수한 테오도르 등 얼룩다람쥐로 구성된 밴드가 주인공으로 2007년 개봉한 바 있는 <Alvin and the Chipmunks> 2편이 북미 극장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영화 <Alvin and the Chipmunks> 는 1950년대 TV인형극 <애드 설리반 쇼>로 시작해 1961년, TV 만화시리즈 <앨빈 쇼>, 1980년대 <Alvin and the Chipmunks> 로 큰 인기를 끌었던 TV 시리즈를 영화화한 작품이다. 2007년 결성해 슈퍼스타가 된 힙합밴드 ‘앨빈과 슈퍼밴드’가 학교로 돌아온다.
앨빈과 사이먼, 테오도르는 재능 넘치는 슈퍼스타지만 여전히 통제하기 힘든 악동기질이 늘 말썽이다. 결국 자신들을 데뷔시킨 작사가이자 매니저인 데이브가 사고를 당하게 되고 세 다람쥐는 예절과 규율을 배우도록 인간의 학교로 보내진다. 학교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던 중 이들의 전 매니저가 키우는 엘리뇨어, 제넷, 브리타니로 구성된 걸그룹이 등장한다. 이 두 그룹이 교내 음악제에서 우승을 하기 위해 대결을 하게 되면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음악 코미디다.
평단에서는 “이 혼란스러운 작품이 전편과 같이 히트할 것이라고 상상하긴 힘들다” “이 매력없는 속편의 캐릭터들을 견뎌내기란 쉽지 않다” “올해 내가 본 영화들 중 최악의 어린이 영화는 분명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많은 웃음을 기대하지는 말 것”이라며 혹평을 쏟아냈다.
하지만 평론가들과는 달리 아이들의 눈높이에는 맞았는지 흥행세가 만만치 않다. 북미 개봉 첫 주말에 4천887만5천415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박스오피스 3위에 랭크됐고 2주차 주말 역시 3천66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3위를 차지했다. 개봉 2주 동안 북미시장에서만도 1억5천734만5천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1편의 동기간 수익을 훌쩍 넘어섰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