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orcerer`s Apprentice'에 해당되는 글 2건

무더위 날리는 한·미 스릴러, 여름 극장가를 사로잡다


동명의 인터넷만화를 원작으로 한 한국영화 <이끼>가 개봉주말 85만7천130명(누적관객 115만48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한국 박스오피스 정상에 섰다. <슈렉 포에버 Shrek Forever After> <이클립스 The Twilight Saga: Eclipse> <나잇&데이 Knight & Day> 등 할리우드의 공세에 휘둘리다 <포화 속으로> 이후 4주만에 한국영화가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정재영, 박해일, 유해진, 허준호, 유선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는 <이끼>는 아버지의 사망소식을 접한 유해국(박해일)이 30년 동안 폐쇄된 마을에 도착하면서 시작한다. 이장 천용덕(정재영)을 비롯한 마을 사람들의 석연치 않은 행동에 의문을 품은 해국은 마을에 남기로 하고, 그때부터 흐르는 기괴한 기류를 감지한다.


해국의 아버지 유목형 목사(허준호)를 중심으로 한 종교적 구원과 이장을 필두로 한 권력의 통제에 대한 진중한 고찰을 담은 <이끼>는 163분이라는 긴 러닝타임에도 긴장의 끈을 팽팽하게 바투 잡으며 복잡하고 미묘한 퍼즐조각을 맞춰나간다.
원작의 큰 틀만을 차용하고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이끼>는 곳곳에 숨어 있다 튀어나오는 이야기들이 러닝타임 내내 같은 크기의 긴장감을 유지한다. 그러다 마지막에야 폭발하듯 터지는 반전을 배치하는 구성으로 ‘한국형 스릴러’의 새 장을 열었다는 평이다.

베일 벗은 <인셉션>, 흥행성적은 글쎄


감독 스스로 ‘모든 영화, 그 위에 있는 영화’라고 호언장담했던 영화 <인셉션 Inception>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2008>로 전세계 영화 팬은 물론 평단까지 사로잡았던 명장 크리스토퍼 놀란(Christopher Nolan) 감독의 신작인 <인셉션>은 개봉 전부터 ‘무시무시한 걸작’이라는 극찬이 이어지던 작품이다.
다른 사람의 꿈에 접속해 생각을 빼낼 수 있는 미래, 돔 코브(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는 생각을 지키는 특수보안요원인 동시에 최고의 생각 도둑이다. 생각을 지키고 훔치던 코브는 머릿속에 생각을 주입하는 작전을 수행하게 된다.
꿈으로 침투해 무의식 속의 생각을 읽고, 그 꿈의 꿈 속에서 또 다른 무의식과 만난다. 현실과 꿈 속의 가상세계, 거기서 만나는 의식과 무의식 등을 여러 단계를 거쳐 넘나들며 촘촘한 플롯을 만들어낸다.
그 과정에서 진정한 나, 진짜 현실에 대해 수많은 생각이 들고 난다. 인간이 나비가 돼 날아다니는 꿈을 꾸는 것인지, 나비가 인간이 되는 꿈을 꾸는 것인지 알 수 없다는 중국 철학가 장자(莊子)의 호접지몽(胡蝶之夢)의 깨달음을 스크린으로 옮긴 듯하다.
단순히 SF 액션 블록버스터, 혹은 스릴러라고 단정 짓기엔 감성적이고 철학적이며 휴먼 드라마라고 하기에는 늦출 수 없는 긴장과 공포를 설명할 길이 없다. 코브를 중심으로 머릿속에 생각을 주입하는 작전을 수행하는 과정을 통해 스릴러를, 코브의 무의식에서 만나는 한 인간의 짙은 감성이 휴먼 드라마를 만들어내며 절묘하게 어우러진다.
<인셉션>은 개봉 주말, 6천278만5천337달러를 벌어들이며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터져 나오는 극찬이나 한껏 오른 기대치, 전작인 <다크나이트>의 어마어마한 오프닝 수익(1억5천840만 달러)을 고려하면, 고려하면 매우 실망스러운 수준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수익규모가 적지 않은 시기인 7월 개봉이다. <인셉션>이 흥행은 접어두고 ‘명작’이라는 데 만족하게 될지, 아니면 꾸준히 흥행세를 유지할지는 좀 더 지켜볼 일이다.

흥행 3인방의 <마법사의 제자>, 당황스러운 흥행


<인셉션>의 가장 강력한 대항마로 회자되던 <마법사의 제자 The Sorcerer`s Apprentice>는 수요일 개봉에도 불구하고 주말수익 1천761만9천622달러, 누적수익 2천470만8천59달러로 제작비(1억5천 달러)의 5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내셔널 트레져 National Treasure>의 흥행 3인방인 제작자 제리 브룩하이머(Jerome Bruckheimer), 존 터틀타웁(Jon Turteltaub) 감독,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Nicholas Kim Coppola)가 뭉쳤음에도 흥행결과는 절망적인 수준이다.
<인셉션>에 맞서기는커녕, 지난 회차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던 <슈퍼배드 Despicable Me>에도 밀려 박스오피스 3위에 랭크됐다. <캐리비안의 해적 Pirates of the Caribbean> <내셔널 트레져> <비버리 힐스 캅 Beverly Hills Cop> 등 히트작 제조기인 제리 브룩하이머에게는 꽤 당황스러운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지난 회차,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던 <슈퍼배드>는 개봉 2주차 주말 3천280만3660달러를 벌어들이면서 누적수익 1억1천843만4천555달러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52

Blog+Enter 2010.07.25 21:40


blog+enter 쉰두 번째 간행물입니다

1주년입니다...
언제 시간이 지났는지 모르게 1년이 지나버렸군요
가끔 드는 생각이 있는데
무엇을 위해 하는 일인가
나 혼자만의 만족은 아닌가...
참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되는 요즘입니다.
혼자만 너무 진지한 게 아닌가.
이제 너무 당연해서 왠지 무시당하는 그런 느낌이랄까요
요즘 왜 이리 진지해지고...오만가지 생각을 하게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52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