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있는 네스프레소 머신과 우유 스팀기로 만드는 에스프레소와 라테, 카푸치노입니다^^
컵은 2009년 연말에 네스프레소에서 선물 받은 거라죠~~


모든 커피를 만드는 기본이 되는 에스프레소입니다
저는 좀 강하게 마시는 편인데
요즘은 위 건강을 위하여...조금씩 줄이고 있습죠^^
하지만 커피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참으로 거부하기 힘든 유혹이라니요


라테입니다...배고플 때 마시는 커피 종류입니다.
에스프레소 한 샷에 스팀우유 100ml
원래는 에스프레소 두 샷에 스팀우유 150ml로 마셨었는데
위 건강이 안좋아진 탓에^^;;;
저는 커피 맛을 좀더 즐기기 위해 무지방 우유를 쓰고 있습니다
고소한 맛은 좀 떨어지지만...커피 맛은 제대로 즐길 수 있습니다
우유 스팀기가 없다면 전자렌지에 데워서 넣어 드셔도 맛있습니다


카푸치노 샷입니다
매일 아침 눈 뜨면서 마시는 커피죠
그냥 커피를 마시기에는 너무 빈 속이라...위가 놀랄까...
하루를 카푸치노로 시작합니다
이것도 원래 즐기던 양의 반 정도됩니다.
에스프레소 한 샷에 우유 60ml 정도를 거품을 내서 넣어주면 됩니다
역시 무지방 우유를 쓰는데...그냥 보통 우유가 아니라면...
저지방 우유보다는 무지방 우유가 맛이나 거품 나는 정도면에서 훨씬 낫습니다^^
여기에 시나몬 가루를 기호에 따라 뿌려주시면 더 맛있습니다~
우유 거품기가 없다면 커피프레스에 데운 우유를 넣고 아래 위로 펌프질 해주시면 됩니다.
커피프레스도 없으시다면 달걀 거품기를 활용하시면 되는데...
사실 두 방법 모두 참 팔은 아프답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제 바뀌었는지 홍대 정문 건너편에 있던 커피빈 자리에 생긴 카페 네스카페입니다
'산띠'라는 인도네팔 음식점에서 밥을 먹고 나오면서
진한 커피 한잔이 하고 싶어 들른 곳입니다
사실 동남아를 여행하면서 맛본 네스카페의 맛은 꽤 호의적이었는데요
한국에서는 매우 평가절하된 커피 브랜드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카페의 경우, 본사 직영점이라고 하니...믿고 들어갔는데
에스프레소는 꽤 맛나답니다^^


네스카페 내부입니다
커피빈에 비해 좀더 클래식하고 심플하고 차분해졌다고 할까요?
젊기만하던 분위기에서 조금은 차분해진 실내입니다


어느 커피숍을 가나 가장 처음에 먹어보는 것이 에스프레소..입니다
더블샷으로다가요
네스카페 에스프레소는 그랑크뤼라고 불리는 캡슐형식의
16가지 맛과 향미의 에스프레소와 네스카페 자체 에스프레소가 있는데요
저는 그냥 에스프레소를 마셔 보았습니다
그랑크뤼는 집에서 마셔도 되니까요..ㅎㅎ
여튼...네스카페 에스프레소는 꽤 훌륭한 편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고...에스프레소 한 잔이 2천800원입니다
크레마도 풍부하고 향이나 맛도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날 날도 너무 추웠고 바람도 어지간히 불었는데
네스카페 에스프레소 한잔으로 조금은 따뜻해졌답니다


요건 매장 인테리어로 표현된 네스프레소 그랑크뤼입니다
원래 커피 강도와 원두 종류에 따라 12가지에서
퓨어 오리진 3종과 룽고 1종, 그리고 업그레이드한 룽고 1종 캡슐해서 16가지로 늘었습니다
이에 대한 설명은 'hurlkie's Coffee Life : Nespresso'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2009. 4. 25 hurlkie by connon ixus 850is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urlkie 2010.08.30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가 24시간 문을 여는군요^^
    홍대 앞에 가면 종종 들르는 곳입니다...
    차분하면서도 은근한 나무 향과 커피향이 참 좋은 곳이죠
    집에서도 마시고 있는 에스프레소 브랜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케 모아놓으니...헐키의 커피 라이프는...
순전히 다른 사람 등쳐 먹은 라이프더구만여...
뭐가 이뿌다고...헐키에게 절케 많은 선물들을 해주셨는지...
아무리 생각해도...헐키는 분에 넘치게 사랑 받고 있다는...^^;;;
여러분~ 사랑해요~~~*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은 지난 달 마감 중 헐키 지하철 사건 후^^;;;
며칠을 내리 굶주리다 겨우 정신차리던 날
히소비냥과 함께 갔던 명동 던킨 도너츠 한 구석의 풍경입니다.
사실은 해피 모먼트에 올리고 싶었지만 너무 오래돼 놔서...
그냥 올립니다.

by Canon IXUS 400 by hurlkie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