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정 아나운서'에 해당되는 글 1건

'친근하고 편안한’ 뉴스를 위하여

93년 1월에 입사해 97년 3월까지 ‘9시 뉴스’를 진행하다가 ‘열린 음악회’ ‘TV는 사랑을 싣고’ ‘TV 데이트’ 등 굵직한 프로그램에서 MC로 시청자들을 만나왔던 황현정 아나운서가 지난 10월 18일부터 다시 9시 뉴스로 돌아왔다. 약 1년 6개월 정도만에 ‘9시 뉴스’로 다시 복귀한 그녀는 ‘담담하다’라는 말로 소감을 대신한다.
“저의 생활이 달라졌을 뿐이지 마음가짐이 달라지거나 하진 않았습니다. ‘열린 음악회’나 ‘TV는 사랑을 싣고’ 등 회사의 간판 프로그램들을 진행하면서 그만큼 시청자들에게 각인될 수 있었고, 소중한 신뢰감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에 항상 감사하고 있고, 이러한 저의 장점들로 힘들다고 하는 KBS 뉴스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그녀는 항상 노력하고, 긴장하는 마음가짐으로 일에 임해 왔다. MC로 활동하던 불과 며칠 전까지 그녀는 신세대와 젊은이들의 경향과 문화를 알려고 애써야 했었고 자사의 간판 뉴스를 맡게된 지금은 좀더 긴장하고, 행동을 조심해야하고, 좀더 다양한 곳으로 눈과 귀를 열어두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지금껏 그녀처럼 뉴스 아나운서를 하다가 MC로 활동하다가 다시 뉴스 아나운서로 복귀하게 되는 경우는 없었다고 한다. 그녀는 시청자들이 쇼나 교양 프로그램에서 보여주었던 자신의 밝고 편안한 모습과 절제되고 딱딱한 이미지의 뉴스에서의 모습으로 혼란스러워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다음을 덧붙인다.
“어떻게 보면 뉴스 이외의 프로그램들에서 저의 모습을 전부 드러낸 것이 뉴스의 신뢰감에 단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사람은 누구나 여러 가지의 모습과 표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시청자들이 뉴스 아나운서는 ‘일반인들과는 괴리감을 가진 사람이다’ 라는 인식을 탈피해 ‘친근하고 편안한, 좀 다른 색깔의 뉴스 아나운서가 우리 곁에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 수 있게끔 노력하겠습니다.”
그녀는 “우리나라에는 특별한 캐릭터나 특성으로 떠오르는 뉴스 아나운서가 없다”며 “MC의 경험과 뉴스 진행 경험을 살려 신뢰감을 잃지 않으면서 정보 전달도 친근하고 편안하게, 시청자의 가까이에서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캐릭터의 뉴스 아나운서가 되겠다.”고 각오를 밝힌다. 더불어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의 지식을 쌓아 겉핥기식의 혹은 단순히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뉴스 멘트보다는 자신의 것으로 소화시킨 신뢰감있는 뉴스 멘트를 하고 싶다고 귀뜸한다.
“조만간 저희 KBS의 뉴스가 시청률면에서나 질적인 면에서나 앞서 나가게 될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튼튼한 뉴스를 만들기 위해 제작팀이나 취재팀이나 저희 진행자들이나 뉴스에 영양분(?)을 주면서 노력하고 있고, 발로 뛰면서 선전중이니까 지켜봐 주십시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