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앞, 정확히 얘기하면 상수역 부근에 있는 베이커리
전화번호는 794.5090 주소는 마포구 상수동 317-7
상수역 1번 출구, 홍대 주차장 골목을 다 빠져나와서 정면을 보고 왼쪽으로 가면 있습니다
넓진 않지만 정말 맛있는 빵이 그득한 곳입니다.
모든 빵을 안데스산 청정 소금을 넣어 만든다고 하는데
전반적으로 좀 담백하고 식감은 쫄깃한 편입니다


아침 8시부터 밤 10시까지 영업을 하는데
아침과 점심시간 쯤에 사람들로 북적댑니다.
아침을 못먹은 분들이 꽤 애용하는 장소인듯합니다.


빵 뿐 아니라 커피도 꽤 맛있는데
점심시간에는 1천 원, 보통은 2천 원입니다. 아메리카노 기준으로다가
꽤 부드러우면서도 쌉싸레한 맛도 잘 어우러져있습니다.
점심 먹고 나서는 꼭 가서 마시곤 하죠^^


빵이나 커피 뿐 아니라 그 관련 용품이나 용기들도 팔고 있는데
원두, 여과지, 서버, 드리퍼, 커피잔, 글라인더 등 커피 드립 용품부터
빵에 들어가는 안데스산 청정 소금, 허브 등도 살 수 있습니다.
저는 요기서 칼리타 1, 2인용 서버와 드리퍼를 구입했습죠
별로 비싸지도 않습니다^^


빵의 맛과 식감, 특별한 소금을 쓴지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빵은
매우 담백하고 자연재료 그대로를 쓰는 바게트나 식빵 등인데요
이곳의 잡곡빵이나 밀 배아 바게트, 번 등이 진짜 맛있습니다
쫄깃하고 담백해서 그냥 먹어도, 올리브유에 발사믹을 조금 넣어서 찍어먹어도 맛있습니다
허브가루를 조금 뿌려도 맛있지만 걍 먹어도 맛있습니다^^
치즈나 초콜릿, 팥 등이 듬뿍 들어간 빵 종류도 꽤 많은데
초콜릿이 덮인 크로아상이나 오징어 먹물빵에 풍부한 치즈가 들어간 치즈볼,
초코바통, 치즈가 들어가있는 스틱, 브오슈 등 다들 진짜 맛있습니다^^
두 살도 안된 울 조카넘도 아주 잘 먹고 있습니다
치즈나 초콜릿 빵 등도 기회되는 대로 올리겠습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4월25일, 히소비, 미투냥이랑 들렀던 홍대 앞 인도&네팔 음식점인 '산띠(Shanti)'입니다
홍대 정문 대각선 건너편, 예전 커피빈, 현재 카페 네스카페 골목으로 조금 올라가다보면
칼리오페상가 2층에 있습니다. 전화번호는 325-2779
산띠는 산스크리트어로 평화라는 뜻인데요
우주의 어머니의 소리라는 뜻의 '옴'과 함께 써서 세계 평화를 기원하곤 한답니다
맛있는 음식을 통해 마음의 평화를 얻으라는 뜻에서 지은 이름이라네요


이 음식점의 요리사 모두가 인도 등 수석요리사, 최고의 요리사 등의 경력을 가지고 있죠
세트메뉴부터, 각종 커리, 난, 탄두리 등 치킨 요리, 라씨 등의 음료,
사모사, 인도콩 크래커인 마살라 파파드 등 에피타이저 등
인도 요리사가 직접 만드는 전통 인도, 네팔 요리들이 즐비합니다
이 레스토랑 강라이 대표는 네팔 사람으로 음악이 좋아 한국에 왔다가
음악 무대를 서며 한국과 한국인에 빠져 음식점까지 냈다네요ㅎㅎ


정말 인도풍의 목각 검은 손가락에 꽂힌 산띠의 명함입니다.
1호점, 2호점이 있는데요...저희가 간 데는 2호점입니다
1호점은 서교초등학교 건너편에 있습니다.
홍대역 4번출구, 혹은 5번출구로 나오시면 됩니다. 전화번호는 6052-3989


요건 밥 먹고 나오면서 입 냄새 제거를 위한 씨앗
인도 전통 비법으로, 한국음식점의 박하사탕 정도? ㅋㅋ


그린샐러드인데요...신선한 제철 야채가 상큼합니다...4천원입니다


치킨 티카 레드(Chicken Tikka Red)라는 닭요리입니다
보통 탄두리 치킨을 많이들 먹지만...저같은 귀차니스트는 뼈없는 치킨 티카 레드가 딱입니다
탄두리 치킨도 치킨 티카 레드도...인도 향신료에 하룻밤을 재워 구어낸 바베큐 요립니다
탄두리 치킨보다...좀더 매콤하고 간편하고 산뜻한 느낌입니다
1만원이구요...탄두리 치킨은 반 마리가 9천원, 한마리는 1만6천원입니다
정작 제가 즐겨먹는 인도식 치킨요리는 시스티 파이브라는 겁니다
뼈없는 닭살에 고추가루, 요구르트, 향신료 등을 넣어 새콤매콤하면서 부드러운 닭요리죠
아쉽게도 산띠에는 없더군요^^
잘게 썬 닭 살코기에 칠리소스로 볶은 닭요리도 꽤 맛있는데 여기는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산띠에서는 1만1천원에 맛볼 수 있습니다


인도, 네팔의 주요리인 커리와 난입니다
보통 버터난이나 갈릭난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던데 저는 그냥 담백한 플레인 난이 좋습니다
앞에 것이 치킨 티카 마살라(Chicken Tika Mashala)로
뼈없는 살코기에 매운 양념을 한 치킨 커리입니다
뒤에 것은 프로운 빈달루(Prawn Vindaloo)로 새우와 매운 커리 등이 들어간 해산물 커립니다
치킨 티카 마살라는 1만원, 프로운 빈달루는 1만2천원입니다
치킨, 양고기, 프라운을 원재료로 '마카니' '코르마' '마살라' '칠리' '빈달루' '팔락' 등
다양한 맛의 커리를 즐길 수 있습니다
마카니는 토마토, 크림, 허브 등으로 만든 연한 커리, 코르마는 캐슈넛과 크림을 넣은 순한 커리
마살라와 칠리, 빈달루는 요리법이 조금씩 다르지만 매운 커리이고요
팔락은 치킨, 프라운, 양고기 각각의 주재료에 시금치를 곁들인 커리입니다
치킨이나 양고기 메뉴에 있는 더 피아자(do Piaza)는
양파, 토마토, 매콤한 향신료로 만든 커리입니다
산띠든 어디든 인도 전문 음식점에 가면 팔락 빠니르, 팔락 퍼니 등으로 표기된
시금치와 인도식 치즈 덩어리로 만든 커리를 꼭 드셔보세요
완전 맛있답니다^^


인도식 수제 요구르트 음료인 라씨입니다
그냥 플레인, 망고, 바나나, 딸기, 파인 라씨가 있는데요
기호에 따라 골라 드시면 됩니다
음식 고유의 맛을 즐기는 헐키는 그냥 라씨를 좋아합니다
그냥 라씨만 3천500원, 나머지는 4천원씩입니다
원래는 염소젖으로 만든다는데...한국에서는 어쩔까 모르겠습니다^^;;;


요건 산띠에서만 만나본 다즐링 홍차입니다
보통 맛볼 수 있는 방식의 다즐링 홍차는 아니구요
좀 달콤하고 계피가루가 뿌려져 있습니다
미투냥이 시켜서 시음해 봤는데 나름 독특한 맛으로 3천원입니다^^


히소비와 제가 마신 밀크티...인도식 밀크티로 달콤합니다
네팔차에 우유를 넣어 끓인 차로 '찌야'라고 불립니다...
원래는 쌉싸름한 맛도 나야하는데...산띠의 밀크티는 너무 달콤하기만 하더군요
그리고 인디언 머살라 티는 네팔차에 우유는 물론 인도 향신료를 끓인 차로
좀 독특한데...한번쯤 실험삼아 마실만 합니다
밀크티는 2천500원, 머살라 티는 3천원입니다


보이실라나 모르겠습니다만...명함뒷면에 있는 산띠 1, 2호점 약도입니다
홈페이지는 www.shantifood.com입니다
2호점 앞집이...인도음식 전문점으로 유명한 강가의 세컨드 브랜드인
'까까 쿠마르'로 쿠마르 아저씨라는 뜻이랍니다..강가보다는 좀 싼 모양입니다
다음에는 쿠마르 아저씨네 간 후기를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2009. 4. 25 hurlkie by connon ixus 850is

mur mur...
헐키는 인도, 네팔 음식을 꽤 좋아해...한때 모임을 만들어 정기적으로 먹기도 했답니다
동대문, 창신동쪽에 있는 에베레스트나 나마스테, 강가 등...
그런 제 생각에는 에베레스트가 가장 저렴하고 원맛에 가까운 듯 합니다
언제 에베레스트에 대한 포스팅도 있을 예정입니다
예전에 찍어둔 사진을 찾는다면 말입니다...^^;;;
못찾는다면..좀 늦더라도 포스팅을 핑계삼아 가서 맛난 요리들을 먹어야죠 ㅎㅎ


요건 산띠에서 밥을 먹고 내려오는 길에 발견한...히솝이라는 꽃집입니다
히소비냥 아이디의 원천이 된 허브의 이름이기도 한데요
분명 밥을 먹으러 갈 때도 있었을 텐데...나올 때야 발견했다죠 ㅋㅋ
이 꽃집 바로 옆 건물이 바로 산띠와 까까 쿠마르가 있는 건물입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제 바뀌었는지 홍대 정문 건너편에 있던 커피빈 자리에 생긴 카페 네스카페입니다
'산띠'라는 인도네팔 음식점에서 밥을 먹고 나오면서
진한 커피 한잔이 하고 싶어 들른 곳입니다
사실 동남아를 여행하면서 맛본 네스카페의 맛은 꽤 호의적이었는데요
한국에서는 매우 평가절하된 커피 브랜드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 카페의 경우, 본사 직영점이라고 하니...믿고 들어갔는데
에스프레소는 꽤 맛나답니다^^


네스카페 내부입니다
커피빈에 비해 좀더 클래식하고 심플하고 차분해졌다고 할까요?
젊기만하던 분위기에서 조금은 차분해진 실내입니다


어느 커피숍을 가나 가장 처음에 먹어보는 것이 에스프레소..입니다
더블샷으로다가요
네스카페 에스프레소는 그랑크뤼라고 불리는 캡슐형식의
16가지 맛과 향미의 에스프레소와 네스카페 자체 에스프레소가 있는데요
저는 그냥 에스프레소를 마셔 보았습니다
그랑크뤼는 집에서 마셔도 되니까요..ㅎㅎ
여튼...네스카페 에스프레소는 꽤 훌륭한 편입니다
가격도 저렴하고...에스프레소 한 잔이 2천800원입니다
크레마도 풍부하고 향이나 맛도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날 날도 너무 추웠고 바람도 어지간히 불었는데
네스카페 에스프레소 한잔으로 조금은 따뜻해졌답니다


요건 매장 인테리어로 표현된 네스프레소 그랑크뤼입니다
원래 커피 강도와 원두 종류에 따라 12가지에서
퓨어 오리진 3종과 룽고 1종, 그리고 업그레이드한 룽고 1종 캡슐해서 16가지로 늘었습니다
이에 대한 설명은 'hurlkie's Coffee Life : Nespresso'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2009. 4. 25 hurlkie by connon ixus 850is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urlkie 2010.08.30 14: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가 24시간 문을 여는군요^^
    홍대 앞에 가면 종종 들르는 곳입니다...
    차분하면서도 은근한 나무 향과 커피향이 참 좋은 곳이죠
    집에서도 마시고 있는 에스프레소 브랜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윗 사진은 말 그대로 벽면에 있던 걸 찍은 겁니다^^
아래 사진은 벽면의 그림과 거울에 비친 모습입니다...^0^
병원에 가서 발목에 주사를 10대도 넘게 맞고서...
동생넘들을 따라 홍대로 나갔던 날이라져...
날이 넘 좋아서리...걍 집으로 가기가 어찌나...싫은지...
주사 맞으면 꼼짝말고 하루는 고대로 죽은 듯 쉬라고 했는데...
그날은 이상하게 그러기가 싫더라구요...그래서 바로 따라나섰죠...
홍대 앞에서 동생넘들과 들어갔던 '바나나'라는 이름의 커피 전문점입니다
녹차라떼가 어찌나 맛있는지...저건 바나나의 벽에 그려져 있던 커피 사진인데...
갑자기 찍고 싶어져 찍었던...사진입니당^^
저 사진을 찍고 있는 제게...제 동생넘덜 한다는 말이..."어찌나 감수성이 뛰어나신지..."
울컥했지만...걍 찍었져...그래도 잘 나왔다고 흡족해하고 있슴돠~
근데...작년에 없어졌답니다...여기 녹차라떼가 정말 맛있었는데 말입죠
아쉽게도 없어졌다죠ㅠㅠ

by Lomo LC-A by hurlkie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바다에 간다...^^
홍대 주차장 골목, 바로 전 골목에 있는 바입니다
잘 보이지 않지만...구멍가게 같은 가게 근처 2층에 있습니다
전화번호 : 02-334-5572
오픈시간 : 오후 6시~새벽 4시
칵테일이나 안주가 많이 쌉니다
안주도 그렇고...^^
화장실 안에 마련된 갤러리 토일렛 감상도 쏠쏠하다는



바다에는 술과 음악과 정과 즐거움이 넘쳐흐른다...
밤이 새도록...



바다의 쭉쭉빵빵 이뿐이들...^^



bar다의 담벼락에는 추억들이 걸려 있다...
사람 이야기...



헐키...
바다에서 풍랑을 만나다...



점점 거세지는...파도에...등불이 흔들리다...
조금씩 무서워지기 시작하다...



어둑해지고 고요해진 바다에...물고기 날다...



바다 밖은...질펀한 세상이다...



바다 밖은 회색빛 세상이다...



내 인생 특별한 날의 골든벨...
어제도 내일도 아닌...오늘..



달도, 음악도, 등불도 유영하는 곳...바다...



Try!! Hurlkie!



빼쥬 in 바다



gallery toilet...



저 안은 정말...향내나는 갤러리...



바다를 떠나 다시 세상 속으로...

2005. 03. 09 hurlkie by canon ixus400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