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파업 장기화가 선사한 뜻밖의 휴식, <포토에세이 향수>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

공영방송 사수를 위해 파업 중인 MBC가 4월28일, 29일 <뉴스데스크>와 수·목 미니시리즈 <개인의 취향> 사이에 10분짜리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KBS2 <신데렐라 언니>, SBS <검사 프린세스>와 벌이는 치열한 시청률 경쟁에서 방송 시작시간은 꽤 효과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파업으로 인해 뉴스시간이 축소되면서 다른 드라마들에 비해 10분 정도 일찍 시작한 <개인의 취향>의 시청률은 한때 10.9%(4회 4월8일 방송분)까지 하락하기도 했다. 파업에 돌입하기 직전에 방송한 <개인의 취향> 1, 2회는 12.5%의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타 드라마에 비해 10분 정도 먼저 시작하고 끝나는 것은 시청률에 큰 영향을 미친다. 특히, 경쟁이 치열할수록 그 영향력은 더욱 커진다. 천안함 침몰 사태로 뉴스에 관심이 높아진 시청자의 초기 유입이 어려운데다, <개인의 취향>이 끝난 후 10분 동안 <신데렐라 언니>와 <검사 프린세스>의 실시간 시청률이 20.0%를 크게 웃돌며 평균시청률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기 때문이다.
이에 MBC는 10분짜리 쪽 프로그램을 긴급편성했다. 딱히, 경쟁작이 없어 시청률 상승세를 타는 데 별 무리가 없는 월화사극 <동이>와는 달리 치열하게 시청률 경쟁을 하고 있는 <개인의 취향>을 위해 4월28일, 29일과 5월5일, 6일에는 <포토에세이 향수>를 방송했다.


그 결과, 4월28일 <개인의 취향> 시청률은 13.1%까지 상승했다. 경쟁 드라마들과 같은 시간에 시작하는 것이 시청률 정상화에 꽤 효과적이었던 셈이다. 이에 MBC는 5월10일부터는 가정의 달 특집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를 뉴스와 미니시리즈 사이에 편성했다.
이같은 조치에 대한 결과는 더욱 놀랍다. 한달만에야 제시간에 방송을 시작한 <동이>의 시청률이 25.1%, 26.2%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치를 경신했기 때문이다. 20.0%, 19.9%를 기록했던 이전 회차 시청률보다 크게 상승한 수치이며 이전 자체 최고치인 21.6%보다도 훨씬 높다.
물론 감찰부 나인으로 눈부신 활약을 하고 있는 동이(한효주)와 숙종(지진희)과의 관계 본격화 등 극 자체가 재미있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 회차에는 경쟁상대였던 KBS2 <부자의 탄생>과 SBS <제중원> 후속으로 SBS <자이언트>와 KBS2 <국가가 부른다>가 새로 시작하기도 했다. 10분짜리 쪽 프로그램이 가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셈이다.

쪽 프로그램이 선사하는 뜻밖의 여유
사실, 시청자 입장에서 시청률과 방송시작 시간의 연관성 등이 큰 관심사는 아니다. 하지만 MBC의 파업 장기화로 인해 만나게 된 10분짜리 쪽 프로그램은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한다.
<포토에세이 향수>는 부산, 통영, 순천, 골목 등 테마에 맞춰 사진을 찍으며 돌아다니는 이들의 발자취를 따른다. 2008년 9월8일부터 말까지 했던 프로그램을 재편성한 것으로, 그 지방에 대한 정보와 감상을 버무린 프로그램이다. 가정의 달을 맞아 특별편성한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는 <인간시장> 김홍신 작가의 엄하기만 했던 어머니, 시사만화가 박재동 화백의 만화방을 했던 아버지 등의 사연이 소개됐다.
뉴스와 드라마의 가교역할을 하는 이 쪽 프로그램들은 방송통신발전기금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으로 광고도, 홈페이지도, 시청률 정보도 없다. 거대 포털 사이트의 검색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정보도 많지 않다.
10분짜리 프로그램이지만 이들을 통해, 시청자들은 고향을 생각하고, 여행지에 대한 지난 추억을 돌아보기도 했다. 또한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가족에 대해 다시 한번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대를 잇지 못해 불효를 저지르는 것 같다는 장인의 한숨이 느껴지던 통영 전통공예전수관 나전칠기의 나전장 송방웅 선생의 이야기에서는, 전통과 장인에 대한 미흡한 예우와 지원에 통탄하기도 했다.
다큐멘터리와 에세이가 혼합된 형식의 이들 프로그램들은 콘텐츠로 돈을 벌어야하는, 시간이 금이라는 방송에서 보기 드문 휴식과도 같은 프로그램이다. 조금 아쉬운 것은 이같은 프로그램들을 파업기간에나 만날 수 있다는 사실이다. 긴장감이나 흥미요소가 없어도, 긴 시간이 아니어도, 자세한 설명이 없어도 가끔은 이같은 프로그램이 그립기도 하기 때문이다. 꽉 짜여져 돌아가는 편성표에서 만나게 된 헐거운 한 부분이 반가운 이유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42

Blog+Enter 2010.05.13 21:39


blog+enter 마흔두 번째 간행물입니다
Blog+Enter 42호입니다.
지난 호에서 미리 말씀드렸듯,
5월1일, 2일에 있었던 Beautiful Mint Life 2010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리고 MBC 파업이 준 뜻밖의 여유,
뉴스데스크와 드라마 사이에 방송되는 <포토에세이 향수>와
<나의 어머니, 나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도 있습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42 ]
Posted by hurlkie
TAG 10cm, 9와 숫자들, A Nightmare On Elm Street, American Idol, Anna Trebunskaya, Balance our eARTh, Beautiful Mint Life 2010, Blog+Enter, bml, café Blossom House, Casey James, Chad Javon Ochocinco, Cheryl Burke, Crystal Bowersox, Dancing with the stars, date night, Daybreak, deb, Derek Hough, Erin Andrews, Evan Lysacek, f(x), Fanny Pink, GMF, Grand Mint Festival, How To Train Your Dragon, huckleberry finn, hurlkie, hurlkie's Enter-note, Hurlkie's inddin, innocence, iron man 2, Jamie Fox, julia hart, Just Beginning, Lee Dewyze, Louis van Amstel, loveless, Loving Forest Garden, Lucid fall, Maksim Chmerkovskiy, Mate, mbc 파업, Michael Lynche, Nicole Elikolani Prescovia Scherzinger, Niecy Nash, no reply, NU ABO, NU 예삐오, Paula Julie Abdul, peppertones, R&R&R, Ranking+Rating+Review, Simon Philip Cowell, the koxx, 개그우먼 박지선, 거미, 게키단 히토리, 경수, 고백,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국가가 부른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그랬구나! 이케가미 아키라의 배우는 뉴스, 기무라 타쿠야, 김윤아, , 나의 아버지, 나의 어머니, 나이트메어:엘름가의 악몽, 남자라서, 노리플라이, 놀라운 대회 스타킹, 니시 내시, 니콜 셰르징거, 다비치, 달의 연인, 댄싱 위드 더 스타스, 데릭 휴, 데이브레이크, 데이트 나이트, , 동성애, 동이, 드래곤 길들이기, 뜨거운 감자, 라이너스의 담요의 연진, 러빙 포레스트 가든, 루시드폴, 루싸이트 토끼, 루이스 반 암스텔, 리 드와이즈, 린즈링, 마이클 린치, 막심 크메로코프스키, 메이트, 몽니, 민트페이퍼, 민트페이퍼의 소품집, 박주원, 부자의 탄생, 불나방스타쏘세지클럽, 뷰민라, 블로그엔터, 사랑해 U, 사이먼 코웰, 서인국, 세바퀴, 셰릴 버크, 소풍, 솔직하지 못해서, 수상한 삼형제, 시간아 멈춰라, 시노하라 료코, 시와, 아메리칸 아이돌, 아이리스, 아이언 맨 2, 아키라 유키, 안나 트레번스카야, 양양, 어쿠스틱, 에린 앤드류스, 에반 라이사첵, 에프엑스, 오소영, 오픈 다이어리, 옥상달빛, 이아립, 이지형, 이케가미 아키라, 이한철, 인생은 아름다워, 자이언트, 제이미 폭스, 제중원, 조규찬, 좋아서하는 밴드, 줄리아하트, 짙은, 채드 오초친코, 카페 블로썸 하우스, 칵스, 캐시 제임스, 크리스털 바워삭스, 태섭, 파니핑크, 페퍼톤스, 포토에세이 향수, 폴라 압둘, 하녀, 해피로봇, 허클베리핀, 황금물고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2 : 통영 풍경 이모저모와 먹거리

'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2탄입니다. 통영 풍경 이모저모와 먹거리, 그리고 아주 작은 섬에서 만났던 멋진 술친구분들과의 즐거운 기억들입니다.
선배의 안내로 배를 타고 들어갔던 작은 섬과 그 섬에서 만난 폐교 뒤의 작은 바닷가, 그 안을 헤집고 다니며 여름을 만끽했더랬죠. 그 섬에서 뵜던 이장님과 이장님 형님^^;;; 갓잡아온 뽈락을 바로 구워 소주와 함께 들이켜던 그 맛이라니요ㅜㅜ
궤짝으로 소주를 들이부으며 바닷가에서 마시다, 뒷산에 올라 별을 보며 마시다, 다시 집으로 돌아와 첫 사랑을 이야기하는 그 밤의 기억도 선명하게 떠올랐습니다. 막 만선으로 돌아온 통통배에서 3만 원을 주고 산 잡어들을 회쳐 바로 먹는 또 그 맛이라니요ㅠㅠ 먹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전혀, 상상도 할 수 없는 그 맛도 떠올렸습니다.
서호시장에서 맛봤던 통영 해물뚝배기와 풍화 할매집의 충무김밥, 여름 한두 달만 먹을 수 있다는 하모회, ‘달 밝은 밤에 긴 칼 옆에 차고…’를 읊게 했던 한산섬의 한산정, 한국의 나폴리라 불릴만한 야경, 통영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알록달록한 동피랑 골목 등.
동피랑은 이전 페이지 '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1탄에 있습니다.^^ 진짜 이번 여름엔 통영에 다시 한번 가야겠습니다. 간 상태를 제대로 보강하고 말입죠^^


통영 해물뚝배기, 작은 가재와 각종 조개 등 갖은 해물로 우려낸 얼큰한 국물이 끝내줍니다.
^^ 크게 썬 파와 고춧가루가 맛을 더해 진짜 맛있습니다.
저는 서호시장 안의 미주뚝배기에서 먹었습니다.


여름 한두 달 동안만 먹을 수 있다는 하모회, 통영의 유명한 맛집 ‘장어잡는 날’에서 운 좋게 맛볼 수 있었습니다. 쫄깃하고 담백한 맛에 통영 현지분들의 대표 스테미너식이랍니다. 장어 잡는 날은 통영 여객선터미널 건너편 하나로마트 위쪽 시장 안에 있습니다.


서호시장 내 원조 풍화김밥의 그 유명하다는 충무김밥입니다. 그 유래가 참으로 구구절절한데요. 배를 타러 나가는 지아비의 요깃거리로 김밥을 쌌지만, 배 위에서 쉬어버렸답니다. 그래서 밥과 속을 따로 싸기 시작하면서 생긴 거랍니다.


풍화김밥의 충무김밥 한상차림입니다. 김밥과 구수한 시락국, 새콤달콤 무김치, 그리고 영양만점 계란프라이입니다.


이충무공의 한산섬의 풍경입니다.


한산섬에 위치한 활쏘기 연습장인데, 저 물 건너에 과녁이 세 개 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난간있는 데서 쏘기 연습을 하셨답니다. 이충무공께서.


그리고 그 안에 위치한 한산정입니다. 여유롭게 등을 기대로 책을 읽을 수도, 음악을 들을 수도 있습니다. 모르는 분인데 너무 편안히 앉아 책도 읽고 문자도 보내고 그러시길래^^ 얼굴은 블러 처리 확실히 했습니다.


한산도에서 돌아오는 배 안에서 찍은 정말 마음에 드는 컷입니다. 바다와 섬과 배, 그리고 펄럭이는 태극기를 희롱하는 뜨거운 여름 햇살…. 정말 마음에 들지 말입니다.




그 유명하다는, 그 아름답다는 통영의 야경입니다. 진짜 이쁩니다. 같이 갔던 홍 선배는 통영으로 시집을 오겠다고 할 정도로 마성의 통영입니다.



요트를 타러 가기 전 점심을 먹기 위해 간 도남식당입니다. 해물 뚝배기를 시키면 한상이 차려지는데, 진짜 맛있습니다. 가격도 매우 착하다죠.^^




요트를 타러 갔는데 도무지 한국이라고 믿어지지 않는 풍경입니다. 참으로 한산하고 여유로운 풍경입니다.


돗대도 하늘로 뻗어갑니다.


요트 밧줄도 풀고 당겨보고 키도 잡아보고, 저는 배 맨 앞에, 배는 작지만 코난이 했던 것처럼 거의 간당간당하게 매달려 갔었죠. 진짜 신나고 재미있었다니요. 수영도 못하는 사람이 용감도 하다며, 선배가 한 말씀 하셨죠.^^ 이와 같은 저의 자태라니요. ㅋㅋ


그 중에 떠 있던 등대입니다. 통영 선배는 조 안에서 얼레리 꼴레리한, 아주 멜랑꼴리한 기억이 있으시답니다. 요즘 흔히 말하듯 ‘모태’ 솔로인 저로서는 부러울 따름이죠.


섬으로 들어가기 위해 통통배를 타러 가는 길입니다.


홍 선배와 통영 선배의 다정한 뒷 모습...^^;;;


요런 배를 타고 갔는데...접니다. 역시 뱃머리에 앉아 광합성중이라는...^^;;;


그리고 도착한 연대마을


폐교 뒤편에 위치한 맑고 자그마한 해수욕장


입은 옷 그대로 풍덩! 물 공포증이 있는 홍 선배는 짐 지키는 중이고, 저와 통영선배십니다.


다이빙하는 통영선배,


수영도 못하면서 까부는 저;;;



그 곳에 이런 풍경이 숨어있습니다.


요것이 갓 잡아 바로 구운 뽈락. 술이 절로 들어간다죠.


저희가 머물었던 민박 풍경



그리고 야경. 참으로 고즈넉한 어촌 풍경입니다.


별 보러 오르는 언덕길



낚시하는 아저씨와 만선으로 돌아온 통통배. 여기서 산 회가 진짜 맛있었습니다. 또 술이 절로 넘어갔죠.


회 떠주시는 이장님. 싸모님 때문에 일찍 귀가하셨다가 회 떠주러 다시 오셨답니다. 감사한 분.^^


나중에 합류하신 통영 선배의 친구 내외분.
이장님이 떠주신 회와 친구 내외분이 사오신 충무김밥.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1 : 동피랑

4월28일,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중인 MBC에서 뉴스데스크와 미니시리즈 사이에 <포토에세이 향수>가 새로 시작했습니다. 29일에는 ‘통영’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졌는데, 2008년 여름에 다녀온 통영이 떠올라 하드를 뒤져 사진 폴더를 찾아냈습니다.
다큐멘터리가 꼭 오랜 시간을 할애하고,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 건 아닌데, 이런 프로그램은 왜 평소에는 편성을 안해주는지 모르겠습니다. MBC에서도 파업의 장기화 조짐이 보이자 이대로는 안되겠다 싶어, 월·화·수·목 드라마의 시청률이나 시청자 유인 등에 미치는 영향이 커서 긴급 편성한 모양입니다.
엉겁결에 저도 짧은 시간이지만 삶의 환기와 쉼터를 만난 느낌이었습니다. 그 짧은 시간 동안 참 많은 걸 생각하고 느꼈습니다. 이전에 다녀온 통영에서의 즐거운 추억을 떠올렸고, 그 곳에 계신 선배가 들려준 등대와 등대지기 이야기도 다시 떠올렸습니다.
대를 잇지 못해 불효를 저지르는 것 같다는 장인의 한숨이 느껴지던 전통공예전수관 나전칠기의 나전장 송방웅 선생의 이야기에, 전통과 장인에 대한 미흡한 예우와 지원에 통탄도 했습니다.
파업 때문에 10분 동안의 삶의 여유를 맞이하고 추억 여행을 떠올리는 횡재를 했네요. 게을러서 올려야지 하면서 못올린 사진도 올리게 되고, 이번 여름엔 다시 한번 통영을 다녀와야지 싶습니다. 완전 깁니다. 그래서 두 편으로 나눠 올립니다. 1에서는 동피랑, 2에서는 통영 풍경 이모저모와 먹거리를 올리겠습니다.


몽마르트 언덕처럼 만들려고 했다는 동피랑 골목의 풍경들. 동피랑에는 꿈이 살고 있지요.재미있는 게, 제가 간 때가 2008년 8월이었는데, 택시 기사 아저씨가 동피랑에 벽화가 있는지를 모르고 계셨답니다. 그래서 저희가 가르쳐 드렸다는요.^^


그리고 Street Gallery임을 알리는 시작지점.


김춘수 님의 꽃과 함께 있는 ‘벽화보러 가는 길’ 표지판을 따라 이제 갑니다.



동피랑 골목을 알리는 표지판



그리고 풍경들


이런 골목을 따라 들어서면




담벼락마저 심상치 않은 집들과


대문마저 귀여운 집들



그리고 요런 집들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화려하면서도 고즈넉한 분위기가, 그러면서 사람 사는 냄새가 나는 골목입니다.


이제부터는 벽화 작품들 사진입니다. 말 그대로 판타지 통영, 통영 파라다이스입니다.^^


모든 것이 공존하는 골목, 동피랑. 동피랑의 여러 가지 바다 풍경들입니다.


등대도 있고


해변도 있고


성난 파도도 있고


맑은 바닷속도 있습니다.




알록달록한, 유화 느낌의 집들도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이렇게 커다란 꽃들도 있습니다.


요건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작품인데요. 꽃을 달고 가는 고양이. 왠지 나른하고 쓸쓸해 보이는 뒷태가 마음에 듭니다.


오케스트라도...


기타치는 소녀도 있습니다.


이렇게 귀여운 놈이 귀여운 굴뚝에 자리잡고 앉아 귀엽게 안녕!이라고 인사합니다.




이런 악동같은 애들도 있구요


동물들도 있는데요. 알록달록 닭도 있고


꽃핑크 돼지도 있고


사람들의 일상과 공존하는 멧돼지도 있습니다.


금 왕관을 쓰고 불뿜는 공룡도 있고


뜨거운 햇볕과 선인장이 있는 요리 귀여운 사막도 있고


파란 느낌의 벽도 있습니다.


안녕이라는 말대신 ‘행복하세요’라고 작별인사를 하는 동피랑.


그리고 동피랑에서 내려다본 통영 시내와 바닷가입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