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2 : 통영 풍경 이모저모와 먹거리

'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2탄입니다. 통영 풍경 이모저모와 먹거리, 그리고 아주 작은 섬에서 만났던 멋진 술친구분들과의 즐거운 기억들입니다.
선배의 안내로 배를 타고 들어갔던 작은 섬과 그 섬에서 만난 폐교 뒤의 작은 바닷가, 그 안을 헤집고 다니며 여름을 만끽했더랬죠. 그 섬에서 뵜던 이장님과 이장님 형님^^;;; 갓잡아온 뽈락을 바로 구워 소주와 함께 들이켜던 그 맛이라니요ㅜㅜ
궤짝으로 소주를 들이부으며 바닷가에서 마시다, 뒷산에 올라 별을 보며 마시다, 다시 집으로 돌아와 첫 사랑을 이야기하는 그 밤의 기억도 선명하게 떠올랐습니다. 막 만선으로 돌아온 통통배에서 3만 원을 주고 산 잡어들을 회쳐 바로 먹는 또 그 맛이라니요ㅠㅠ 먹어보지 못한 사람들은 전혀, 상상도 할 수 없는 그 맛도 떠올렸습니다.
서호시장에서 맛봤던 통영 해물뚝배기와 풍화 할매집의 충무김밥, 여름 한두 달만 먹을 수 있다는 하모회, ‘달 밝은 밤에 긴 칼 옆에 차고…’를 읊게 했던 한산섬의 한산정, 한국의 나폴리라 불릴만한 야경, 통영 바다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알록달록한 동피랑 골목 등.
동피랑은 이전 페이지 '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1탄에 있습니다.^^ 진짜 이번 여름엔 통영에 다시 한번 가야겠습니다. 간 상태를 제대로 보강하고 말입죠^^


통영 해물뚝배기, 작은 가재와 각종 조개 등 갖은 해물로 우려낸 얼큰한 국물이 끝내줍니다.
^^ 크게 썬 파와 고춧가루가 맛을 더해 진짜 맛있습니다.
저는 서호시장 안의 미주뚝배기에서 먹었습니다.


여름 한두 달 동안만 먹을 수 있다는 하모회, 통영의 유명한 맛집 ‘장어잡는 날’에서 운 좋게 맛볼 수 있었습니다. 쫄깃하고 담백한 맛에 통영 현지분들의 대표 스테미너식이랍니다. 장어 잡는 날은 통영 여객선터미널 건너편 하나로마트 위쪽 시장 안에 있습니다.


서호시장 내 원조 풍화김밥의 그 유명하다는 충무김밥입니다. 그 유래가 참으로 구구절절한데요. 배를 타러 나가는 지아비의 요깃거리로 김밥을 쌌지만, 배 위에서 쉬어버렸답니다. 그래서 밥과 속을 따로 싸기 시작하면서 생긴 거랍니다.


풍화김밥의 충무김밥 한상차림입니다. 김밥과 구수한 시락국, 새콤달콤 무김치, 그리고 영양만점 계란프라이입니다.


이충무공의 한산섬의 풍경입니다.


한산섬에 위치한 활쏘기 연습장인데, 저 물 건너에 과녁이 세 개 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난간있는 데서 쏘기 연습을 하셨답니다. 이충무공께서.


그리고 그 안에 위치한 한산정입니다. 여유롭게 등을 기대로 책을 읽을 수도, 음악을 들을 수도 있습니다. 모르는 분인데 너무 편안히 앉아 책도 읽고 문자도 보내고 그러시길래^^ 얼굴은 블러 처리 확실히 했습니다.


한산도에서 돌아오는 배 안에서 찍은 정말 마음에 드는 컷입니다. 바다와 섬과 배, 그리고 펄럭이는 태극기를 희롱하는 뜨거운 여름 햇살…. 정말 마음에 들지 말입니다.




그 유명하다는, 그 아름답다는 통영의 야경입니다. 진짜 이쁩니다. 같이 갔던 홍 선배는 통영으로 시집을 오겠다고 할 정도로 마성의 통영입니다.



요트를 타러 가기 전 점심을 먹기 위해 간 도남식당입니다. 해물 뚝배기를 시키면 한상이 차려지는데, 진짜 맛있습니다. 가격도 매우 착하다죠.^^




요트를 타러 갔는데 도무지 한국이라고 믿어지지 않는 풍경입니다. 참으로 한산하고 여유로운 풍경입니다.


돗대도 하늘로 뻗어갑니다.


요트 밧줄도 풀고 당겨보고 키도 잡아보고, 저는 배 맨 앞에, 배는 작지만 코난이 했던 것처럼 거의 간당간당하게 매달려 갔었죠. 진짜 신나고 재미있었다니요. 수영도 못하는 사람이 용감도 하다며, 선배가 한 말씀 하셨죠.^^ 이와 같은 저의 자태라니요. ㅋㅋ


그 중에 떠 있던 등대입니다. 통영 선배는 조 안에서 얼레리 꼴레리한, 아주 멜랑꼴리한 기억이 있으시답니다. 요즘 흔히 말하듯 ‘모태’ 솔로인 저로서는 부러울 따름이죠.


섬으로 들어가기 위해 통통배를 타러 가는 길입니다.


홍 선배와 통영 선배의 다정한 뒷 모습...^^;;;


요런 배를 타고 갔는데...접니다. 역시 뱃머리에 앉아 광합성중이라는...^^;;;


그리고 도착한 연대마을


폐교 뒤편에 위치한 맑고 자그마한 해수욕장


입은 옷 그대로 풍덩! 물 공포증이 있는 홍 선배는 짐 지키는 중이고, 저와 통영선배십니다.


다이빙하는 통영선배,


수영도 못하면서 까부는 저;;;



그 곳에 이런 풍경이 숨어있습니다.


요것이 갓 잡아 바로 구운 뽈락. 술이 절로 들어간다죠.


저희가 머물었던 민박 풍경



그리고 야경. 참으로 고즈넉한 어촌 풍경입니다.


별 보러 오르는 언덕길



낚시하는 아저씨와 만선으로 돌아온 통통배. 여기서 산 회가 진짜 맛있었습니다. 또 술이 절로 넘어갔죠.


회 떠주시는 이장님. 싸모님 때문에 일찍 귀가하셨다가 회 떠주러 다시 오셨답니다. 감사한 분.^^


나중에 합류하신 통영 선배의 친구 내외분.
이장님이 떠주신 회와 친구 내외분이 사오신 충무김밥.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여름의 추억, ‘통영’을 그리며 1 : 동피랑

4월28일, 공영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중인 MBC에서 뉴스데스크와 미니시리즈 사이에 <포토에세이 향수>가 새로 시작했습니다. 29일에는 ‘통영’에 대한 이야기가 펼쳐졌는데, 2008년 여름에 다녀온 통영이 떠올라 하드를 뒤져 사진 폴더를 찾아냈습니다.
다큐멘터리가 꼭 오랜 시간을 할애하고, 자세한 설명이 필요한 건 아닌데, 이런 프로그램은 왜 평소에는 편성을 안해주는지 모르겠습니다. MBC에서도 파업의 장기화 조짐이 보이자 이대로는 안되겠다 싶어, 월·화·수·목 드라마의 시청률이나 시청자 유인 등에 미치는 영향이 커서 긴급 편성한 모양입니다.
엉겁결에 저도 짧은 시간이지만 삶의 환기와 쉼터를 만난 느낌이었습니다. 그 짧은 시간 동안 참 많은 걸 생각하고 느꼈습니다. 이전에 다녀온 통영에서의 즐거운 추억을 떠올렸고, 그 곳에 계신 선배가 들려준 등대와 등대지기 이야기도 다시 떠올렸습니다.
대를 잇지 못해 불효를 저지르는 것 같다는 장인의 한숨이 느껴지던 전통공예전수관 나전칠기의 나전장 송방웅 선생의 이야기에, 전통과 장인에 대한 미흡한 예우와 지원에 통탄도 했습니다.
파업 때문에 10분 동안의 삶의 여유를 맞이하고 추억 여행을 떠올리는 횡재를 했네요. 게을러서 올려야지 하면서 못올린 사진도 올리게 되고, 이번 여름엔 다시 한번 통영을 다녀와야지 싶습니다. 완전 깁니다. 그래서 두 편으로 나눠 올립니다. 1에서는 동피랑, 2에서는 통영 풍경 이모저모와 먹거리를 올리겠습니다.


몽마르트 언덕처럼 만들려고 했다는 동피랑 골목의 풍경들. 동피랑에는 꿈이 살고 있지요.재미있는 게, 제가 간 때가 2008년 8월이었는데, 택시 기사 아저씨가 동피랑에 벽화가 있는지를 모르고 계셨답니다. 그래서 저희가 가르쳐 드렸다는요.^^


그리고 Street Gallery임을 알리는 시작지점.


김춘수 님의 꽃과 함께 있는 ‘벽화보러 가는 길’ 표지판을 따라 이제 갑니다.



동피랑 골목을 알리는 표지판



그리고 풍경들


이런 골목을 따라 들어서면




담벼락마저 심상치 않은 집들과


대문마저 귀여운 집들



그리고 요런 집들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화려하면서도 고즈넉한 분위기가, 그러면서 사람 사는 냄새가 나는 골목입니다.


이제부터는 벽화 작품들 사진입니다. 말 그대로 판타지 통영, 통영 파라다이스입니다.^^


모든 것이 공존하는 골목, 동피랑. 동피랑의 여러 가지 바다 풍경들입니다.


등대도 있고


해변도 있고


성난 파도도 있고


맑은 바닷속도 있습니다.




알록달록한, 유화 느낌의 집들도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이렇게 커다란 꽃들도 있습니다.


요건 가장 마음에 들었던 작품인데요. 꽃을 달고 가는 고양이. 왠지 나른하고 쓸쓸해 보이는 뒷태가 마음에 듭니다.


오케스트라도...


기타치는 소녀도 있습니다.


이렇게 귀여운 놈이 귀여운 굴뚝에 자리잡고 앉아 귀엽게 안녕!이라고 인사합니다.




이런 악동같은 애들도 있구요


동물들도 있는데요. 알록달록 닭도 있고


꽃핑크 돼지도 있고


사람들의 일상과 공존하는 멧돼지도 있습니다.


금 왕관을 쓰고 불뿜는 공룡도 있고


뜨거운 햇볕과 선인장이 있는 요리 귀여운 사막도 있고


파란 느낌의 벽도 있습니다.


안녕이라는 말대신 ‘행복하세요’라고 작별인사를 하는 동피랑.


그리고 동피랑에서 내려다본 통영 시내와 바닷가입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