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컬처 스코프 퀴어파티 참관기입니다
자세한 사진은 'Inside Culture' 방에 있습니다

[ 7days Culturescope : 퀴어파티 참관기, What's Up in Queer Party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난생 처음 가본 퀴어 파티
벌써 5년 전의 일이군요
여자를 사랑하게 될까봐 무섭다느니...
여자가 작업걸어오면 어쩌냐느니...이럼서
아무도 같이 안가줘서(선배~ 조심해~란 말만 ㅡㅡ) 혼자 갔었다죠
무경계팽창 에너지라는 클럽에서 벌어졌던...이 파티는...
너무나 보통사람들 같은 그들 때문에, 더욱 낯설었던 이벤트였답니다
드렉퀸(남장여자) 쇼도 있었구요
중간에 한 남자의 스트립쇼도 있었습니다...
문제는 심하게 뛰어야할 심장이 너무 나태해져버렸다는 겁니다
나중엔 너무 경계심이 없어져 그대로 퍼져 버렸다죠^^;;;
이에 대한 자세한 감상은 맨 아래있는 기사 다운로드로 확인하세요~



무경계 벽 시리즈 1



무경계 벽 시리즈 2



무경계 벽 시리즈 3



무경계 벽 시리즈 4

위에 벽 시리즈에 투영된 것이 저 알록달록한 조명들이라죠
저 아래서 어찌나 신나게 춤을 추는지
콘돔 풍선도 날아다니고 여여, 남남 커플이 키스를 하는데도
아무렇지도 않은 것이...아무래도...ㅋㅋㅋ



그날 참 장식들이 이뻤어요
퀴어를 뜻하는 듯한 하트 안에 동성 커플 있는 조형물도 이뻤고
알록달록 색동 조명도 넘넘 이뻤답니다



마구 흔들리니까 어찌나 이뿌고 몽환적이던지



전경...신나게 춤추고 있는 파뤼 피프~~~ㄹ



참으로 이뿐 무경계 조명



이리저리 휘청거리는 모빌~
이것이 바로 위에 있는 무경계 벽 시리즈의 실체^^



휘청거리는 청춘...휘청거리는 조명들...휘청거리는 헐키^^

2004.08.28 by hurlkie by canon ixus400

[ 7days Culturescope : 퀴어파티 참관기, What's Up in Queer Party ]

mur mur...
파티가 있었던 무경계팽창에너지는 서교동,
서교호텔 위쪽...배 모양으로 생긴 건물 뒤에 위치하던 클럽입니다
온돌로 돼 있어 맨발로 아래, 위층으로 돌아다닐 수 있는...특이한 구조인데요
이같은 퀴어파티 뿐 아니라...인디 밴드들의 공연,
티베트 미술가의 전시, 가면무도회 등 다양한 이벤트로
많은 사람들, 문화 간의 경계를 넘나들며 소통의 장을 마련하는 그런 곳이었죠
이때도 보일러 값이 만만치 않아 허덕대고 있더니...
결국은 문을 닫았다죠
무경계는 문을 닫았지만..우리...가 우리...라는 울타리에서 밀어내려고만 하는...
그들은..여전히 어딘가에서 즐겁고 유쾌한 한 때를 보내고 있겠죠?
때로는 섹시하고...때로는 퇴폐적이고..때로는 절망하면서..
우리랑 똑같이 희로애락을 느끼고..사랑을 하면서 말이죠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lice 2009.06.10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4년쯤마지막으로 가보고 못가봤는데
    문닫았군요 ㅠㅠ
    문득 생각이났는데 아쉽네요
    거기 좋았는데..따뜻한바닥도..

  2. hurlkie 2009.06.11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쉽죠...얼마 전에 가보니 지금은 무슨 바가 있더군요
    좋은 공연, 이벤트, 파티 등을 선보여서...참 좋아한 공간이었는데요
    님도 아시는군요^^
    같이 아쉬워할 수 있는 분이 계시다니 반갑습니다~~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