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집'에 해당되는 글 1건



성곡 미술관 내에 있는 카페 풍경입니다
카페 이름이 그냥 '찻집'입니다
참으로 귀엽죠?
요런조런 각도에서 본 풍경
광화문에 취재가 잡혔는데 시간이 많이 남거나
조금 일찍 끝나거나 할 때 들르곤 하는데요
2009년 3월에도 다녀왔었죠...그 사진은 가장 아랫단에 있습니다



난간에는 조그만 화분들이...조르륵 놓여있구요
그 뒤쪽으로는 오솔길이 있죠...



찻집이라는 간판이 굉장히 작아요
아주 사랑스럽죠^^



카페 전경....낡은 테이블, 목재 바닥과 구조물...
아주 맘에 드는 찻집이라죠^^



카페에서 시킨 커피 한잔...과 음악...^^
끝도 없이 리필을 해준답니다...절대 눈치도 안주고
아주 한가롭고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몇 안되는 곳이랍니다



그리고 요건 헐키의, 아주 맘에 드는 셀프컷임다
노래 들으면서 커피 마시면서 연필로 끄적거리는 여유...
이것이 바로 헐키가 원한 것이었다죠
이 사진은...두 권의 여행서에 프로필 사진으로도 쓰였답니다~

2004.08.22 by hurlkie by canon ixus400



이 사진은 2009년 3월 12일, 찻집의 풍경이랍니다
이 날은 에스프레소를 더블샷으로 마셨더랬는데요...
예전과는 달리 매표소에서 커피를 마실 수 있는 티켓을 사는 것과
간판색이 노랑에서 흰색으로 바뀐 것,
그때도 이미 다 낡고 닳았던 테이블이 새 것으로 바뀐 것 정도 말고는
별로 변한 것이 없어서 디게 신기했더랬죠
시간이 좀더 있었다면 전시회도 볼까...했지만...
사실은..별로 땡기는 전시가 아니어서 그저 시간만 때우자 하고는 커피 티켓만 구입했죠
5천 원입니다^^
커피맛은 그럭저럭 하지만...일단 분위기가 커피 맛의 반은 먹고 들어간다죠
여길 가면 꼭, 반드시...종이컵이 아닌 잔에 담아달라고 하는데요
디게 이뿌거든요^^ 풍경이랑도 잘 어울리고...
문제는 이날...날씨가 3월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바람이 불었다는 것...
그리고 제가 취재원에게 바람 맞을 위기에 막 쳐해져 있었다는 것...정도였죠
그래도 꽤 오랜만에 찾은 곳이..참 변함없이 여전하게 그곳에 자리하고 있어
푸근해지는 하루였답니다^^

2009.03.12 by hurlkie by canon ixus850is



한조각의 여유와 전시관과의 공명의 여운을 두고 돌아오는 길...
그렇게 헐키는 일상으로 돌아왔다죠
저 화살표를 따라가면 어디가 나올까요?
닳고 닳아 희미해진...화살표마저...그대로이더이다...
어느 것 하나쯤은 변하지 않고 남아있는 것도 너무 뿌듯하지 않습니까?

2004.08.22 by hurlkie by canon ixus400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asino 2011.05.11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고 요건 헐키의, 아주 맘에 드는 셀프컷임다
    노래 들으면서 커피 마시면서 연필로 끄적거리는 여유...

  2. santa monica listings 2011.06.24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페 전경....낡은 테이블, 목재 바닥과 구조물...
    아주 맘에 드는 찻집이라죠^^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