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셉션 Inception&gt'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전의 대가 샤말란도 울고 간 놀라운 <아저씨>의 힘


영화 한 편으로 대한민국 대표 아저씨가 된 원빈의 힘은 대단하기도 하다. <아저씨>가 개봉 3주차 주말에도 64만6천846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키고 있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인데다 <인셉션 Inception> <악마를 보았다> <라스트 에어벤더 The Last Airbender> 등 대작에 맞선 결과여서 더욱 놀랍다.
<아저씨>는 개봉 첫 주말(71만313명)부터 셋째 주말(둘째 주말 76만1천182명, 셋째 주말 64만6천846명)까지의 동원관객수가 고른 편이다. 개봉 3주차 주말까지의 누적관객 수가 353만8천39명에 달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의 최고 흥행작과 4년만에 첫 500만 관객 동원 한국영화라는 타이틀에 도전하고 있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최고의 흥행작과 가장 최근에 500만 관객동원에 성공한 한국영화는 <타짜>로 68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박스오피스 2위는 반전의 대가 M. 나이트 샤말란(M. Night Shyamalan) 감독의 새 영화 <라스트 에어벤더>가 차지했다. 북미 극장가에서 7월1일 개봉했을 때는 미소년 뱀파이어가 등장하는 <트와일라이트 The Twilight>의 세 번째 이야기 <이클립스 The Twilight Saga: Eclipse>에 밀리더니 한국에서는 지나치게 고운(?) 원빈 <아저씨>에 정상을 내주고 말았다. 어느 나라나 꽃미남의 인기가 대단하긴 한 모양이다.
불, 물, 흙, 공기 제국으로 이뤄진 미래, 100년이 넘게 유지되던 평화는 불의 제국이 일으킨 전쟁으로 깨지고 만다. 이에 사람들은 평화를 되찾아줄 아바타를 기다리고 있다. 굉장한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는 소재와 캐릭터에도 이 영화에 대한 혹평이 난무하고 있다.
혹평의 대부분은 <사인 Signs> <식스 센스 The Sixth Sense> <해프닝 Happening> 등으로 한껏 높아진 샤말란 감독에 대한 기대치에서 기인한다. 스토리의 부재와 샤말란 감독답지 않은 밋밋한 연출, 콘셉트를 알 수 없는 화면구성이 기발한 소재와 캐릭터의 매력을 반감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영화’보다는 ‘기술’이 앞서는 3D 영화의 문제점을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라스트 에어벤더>의 북미 개봉 8주차까지의 누적수익은 1억3천8만5천643달러로 아직도 제작비(1억5천 달러)를 상쇄하지 못하고 있다.


의식과 무의식, 꿈 속의 꿈과 그 꿈 속의 또 다른 꿈 속에서 벌어지는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통해 자아를 돌아보게 하는 영화 <인셉션>이 개봉 4주차 주말 26만4천113만 관객을 동원해 누적관객 수 532만4천254명을 기록했다. 북미수익 2억6천203만1천594달러, 해외수익 3억1천540만 달러로 월드와이드 수익이 6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신작 대거 개봉한 북미 극장가, 그러나 저조한 흥행수익


돌아온 액션배우 실베스터 스탤론(Sylvester Stallone)의 막무가내로 때려 부수는 액션영화 <익스펜더블 The Expendables>이 2주 연속 북미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하지만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익스펜더블>의 개봉 2주차 주말 수익은 1천696만8천32달러로 평소 박스오피스 1위 수익의 절반 수준이다.
신작이 5편이나 되는데도 흥행수익은 매우 저조해 박스오피스 2위부터 10위까지의 흥행수익이 고만고만하다. 2위를 차지한 새 영화 <뱀파이어 석 Vampires Suck>, 3위를 차지한 줄리아 로버츠(Julia Roberts)의 <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Eat Pray Love>의 수익도 각각 1천220만2천831달러, 1천211만1천162달러로 그 차이가 매우 근소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베스터 스탤론에게 <익스펜더블>은 큰 의미가 있는 작품이다. 그의 작품 중 최고의 오프닝 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그의 주연작으로는 <록키 4 Rocky 4, 1985> 이후 처음으로 북미수익 1억 달러 달성을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극장가에도 8월19일 선을 보인 <익스펜더블>은 주말 동안 19만1천507명(누적관객 수 23만5천631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5위를 차지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쉰일곱 번째 간행물입니다
죽게 바쁘다 보니...포스팅이나 이 주나 밀려 폭풍 포스팅 중입니다.;;;

여전히 KBS2 <제빵왕 김탁구>가 승승장구하고 있는 가운데
다시 재밌어진 MBC <동이>와 오히려 조금 느슨해진 SBS <자이언트>의 경쟁이 재밌습니다.
지난 회차와는 반대로 KBS2 <결혼해주세요>를 제외한 주말극의 시청률이 동반하락했습니다

영화 자체의 작품성이나 연출력이 떨어진다고는 하지만
반전의 대가 M. 나이트 샤말란의 <라스트 에어벤더>도 울고 가게 한
<아저씨>의 힘이 놀랍습니다.

가요계는 악동 DJ DOC의 말 한마디와 행동에 시끄러운 한 주를 보냈습니다.
언제나 이슈메이커에 의해 좌지우지 되는 가요계군요...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57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