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가 파워 MC 남자 셋 여자 셋 - 이경실

한 프로그램의 얼굴이며 간판이 되는 MC. 진정한 MC로 가는 길은 멀고 험하기만 하다. 말만 잘한다고 해서, 그렇다고 지식이 많다고만 해서 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말이다. 전문 MC부터 아나운서, 개그맨, 탤런트...그 출신 성분은 다양하기도 하다. 출연자와 제작진 그리고 시청자의 중간 쯤에 위치하며 늘 들어주는 역할만을 해오던 방송가 MC계의 선두주자 여섯 명이 모여 그들의 속내를 풀어내었다.

내숭과 난척을 참지 못하는 열혈 아줌마 이경실

6년째 계속하고 있는 KBS의 ‘체험 삶의 현장’부터 MBC(‘베스트 토요일’), SBS(‘진실게임’), iTV(‘도전 나도 사장님’)까지 MC 이경실이 공중파의 모든 채널을 섭렵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그녀가 이렇게 모든 공중파를 아우를 수 있는 힘은 그녀 자체에서 풍겨져 나오는 ‘힘’일 것이다. MC로서의 이경실은 어디서 그런 정열이 나올까싶게 옆사람을 긴장시킬 정도의 힘을 가지고 있다. 애드립이나 순발력이 뛰어난 것은 물론이고 MC로서의 고집도 그녀의 진행에 힘을 싣는 데 한몫한다.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있다면 이건 틀린 말이다라고 확신을 가지고 당당하게 독설을 뿜을 줄 아는 힘을 가진 것이 MC 이경실이다. 이러한 것이 그녀에게 ‘건방지다’ ‘너무 말을 함부로 한다’는 식의 평가를 낳게도 했지만 공중파를 모두 아우를 수 있는 힘을 주기도 했다. 그리고 내숭을 모르는 호탕한 웃음도 빼놓을 수 없는 그녀의 매력.
“난 내숭을 떨거나 잘난 척하는 것은 참을 수가 없다. 정말 웃기는 얘기면 뒤로 넘어가도록 요란하게 웃어야 하고, 화가 나면 소리가 높아지고 한자성어나 어려운 말을 써가면서 얘기하는 동료 MC가 있다면 그 자리에서 꼬집어야 직성이 풀리니 말이다.”
그리고 방송에 나와 말을 안하려고 하는 사람을 보면 ‘좀 풀어나 보슈’라고 거리낌없이 핀잔도 줄 수 있는 그녀이다. 하지만 그녀 자체만이 가지고 있는 힘만으로 그녀가 지금의 위치까지 온 것은 아닐 것이다. 자신이 MC를 담당하고 있는 프로그램의 녹화나 생방송이 있는 날에는 4시간 전부터 목욕을 시작으로 미용실과 의상실, 메이크업 등 모든 준비를 끝낸 후에 스튜디오로 향하는 프로다운 그녀의 준비성도 빼놓을 수 없다. 그래서 MC를 맡은 프로그램의 녹화가 있는 일주일 중의 4일은 새벽별을 보아야만 한다.
“텔레비전은 학력이 높거나 고상한 한 계층만을 위한 매체가 아니다. 그래서 난 미사여구를 동원해 예쁘게 말을 하거나 어려운 말을 즐겨쓰는 MC이고 싶지 않다 모든 사람들이 평상시에 이야기하듯 편하고, 쉽게 이야기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말 죽이지 않아요’ ‘열받아 죽는 줄 알았어’라는 식의 생활 속의 은어들이 나올 때가 있다."
자신의 부족한 점도 놓치지 않고 시청자들에게 열심히 사는 모습과 나태하지 않은 모습을 보이려 노력하는 이경실은 당당한 프로 MC임에 틀림없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