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실이'에 해당되는 글 1건

7월 6일 종영한 SBS ‘은실이’ 연출자 / 성준기
훈훈함과 고향 정취의 끝자락에서


지난 7월 6일 ‘은실이’를 떠나보내고도 새벽 5시께만 되면 후닥닥 바지에 다리부터 끼워넣는다는 성준기 PD.
 “아 끝났지...” 유난히도 새벽 출발이 많았던 ‘은실이’, 요즈음의 성 PD는 그 새벽에 달려드는 허탈감에서 벗어나려 무던히도 애쓰고 있지만 자신의 모두를 쏟아부은 만큼 헤어나기가 쉽지만은 않은 모양이다.
“지난 8개월 동안 새벽부터 그 다음날 새벽까지 숨가쁘게 달리며 ‘은실이’라는 드라마에 푹 빠져서 살았습니다. 지금은 아주 긴 여행을 끝내고 집에 돌아온 것처럼 허탈하지만 편안하고, 시원하지만 아쉽기도 하고...”
성 PD뿐만 아니라 지난 8개월간 ‘은실이’에 푹 빠져살던 시청자들도 그 섭섭함이란 만만치 않을 것이다.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아낼 듯한 은실이의 커다란 눈망울과 얄밉지만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여린 영채, 코믹하지만 그 시대의 애환을 잘 반영한 빨간 양말을 비롯한 극장식구들...눈을 감아도 이들이 자꾸만 아른거려 본능적으로 월요일 밤 10시 부근이 되면 어김없이 채널을 6번에 맞추게되니 말이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취향과 다각관계로 얽힌 신세대식 사랑을 화려하고 세련된 화면에 담아내던 트랜디 드라마들 속에 등장한 굉장히 촌스러운 이 드라마가 초반의 고전에서 벗어나 수많은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던 이유는 잡으려 할수록 점점더 멀어지는 신기루같은 시청률에 좌지우지되지 않는 기둥이 굳건한 극본과 성 PD의 ‘작품을 만드는 몇가지 원칙’ 때문이었다.
“드라마를 만들 때 가장 먼저 생각하는 것은 ‘도덕성을 갖추고 있는가’이다. 전국민이 봐도 좋은 타당함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고 눈물과 감동 그리고 코믹과 해학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는 것이다. ‘은실이’는 이러한 세가지 요소에 IMF라는 어려운 시대적 상황이 잘 맞아떨어져 시청자들의 마음에 더욱 가까이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은실이를 중심으로 한 감동파와 ‘왜 이러쎄요?’라는 억양을 유행시킨 빨간 양말을 비롯한 극장 똘마니 사총사와 허주임 등의 해학파, 이 두파의 절묘한 조화 속에서 시청자들은 울고 웃으며 어려운 나라 경제 속에서 꽁꽁 얼어붙었던 가슴을 녹일 수 있었고, 잃었던 고향의 정취를 찾을 수 있었을 것이다. 얼마전 ‘은실이’로 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회장 정길화)에서 '이달의 PD상'을 공동수상한 성 PD는 기쁜 마음과 더불어 몇가지 반성을 잊지 않는다.
“20회 연장 방송에 따른 무리수와 그렇게 어려운 시절을 보낸 은실이가 성공해 잘사는 모습을 보여주며 요즘의 어려움을 잘 견뎌내야하지 않겠느냐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또한 MBC의 ‘왕초’와 정면대결을 벌이다보니 시청률과 시간 늘리기 경쟁으로 서로에게 상처를 입힌 건 아닐까하는 씁쓸함이 남는다.”
성 PD는 이러한 지나친 경쟁 편성을 통제 조절하는 기능을 가진 협회나 단체가 생겼으면 하는 바람과 더불어 ‘은실이’가 막을 내리면서 쓸쓸해하는 시청자들을 위해 좋은 드라마를 만들어야 겠다며 미소 짓는다. 그 미소 속엔 아직도 ‘은실이’의 여운이 느껴진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