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하키'에 해당되는 글 2건

Blog+Enter Vol. 32

Blog+Enter 2010.03.11 20:52


blog+enter 서른 두 번째 간행물입니다.
한, 미, 일 모두 올림픽에 열광한 한 주였습니다.
한국은 가히 김연아를 위한 한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KBS2 <수상한 삼형제>와 <추노>가 차트 1위를 지키고 있는데...집안싸움이군요.
그 동안 월화극 정상을 지키던 KBS2 <공부의 신>이 종영했습니다
후속으로 부자되는 비법을 전수하게 될 <부자의 탄생>이 방송됩니다.

일본 시청률 차트를 좀 보강했습니다. 그간 차트에 반영되지 못했던
오전부터 저녁 6시 이전 시간대의 프로그램의 시청률도 반영했습니다.
박스오피스는 여전히 <의형제>와 <셔터 아일랜드>가 1위를 지키고 있고
가요계는 티아라의 신곡 '너 때문에 미쳐' 발표로 걸 그룹 대란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이번 회차에는 Hurlkie's inddin을 시작했는데요
인디 뮤지션 인터뷰, 레이블 관련 인사, 공연 리뷰 등이 실릴 예정입니다
이번에는 예전에 찍어둔, 밤샘 마감 후 집에 돌아오면서 찍은 새벽 사진을 꺼내들 게 한
데이브레이크 라는 밴드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최근 <New day>라는 EP를 발표하고 '좋다'라는 곡을 선보이고 있죠
참으로 담백하고 솔직한 그들의 음악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32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림픽에 점령당한 미국 차트
<아메리칸 아이돌 American Idol>을 제외하고는 모두 올림픽 관련 프로그램이 차트를 점령했다. 게다가 <NCIS> 등의 드라마들이 올림픽을 맞아 휴방을 하거나 재방송을 편성하고 있어 차트는 더욱 올림픽 일변도다.
월요일부터 폐막식이 있었던 28일까지의 경기 중계가 모두 10위권에 안착하고 있다. 이외에도 금메달을 딴 종목의 경기를 정리한 <Vancouver Gold>도 10위에 랭크됐다. 미국이 6개의 금메달을 획득하던 지난 17일, 3천만에 가까운 가구가 NBC를 시청하며 2004년 이후 처음으로 <아메리칸 아이돌>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번 회차에도 17일 만큼은 아니지만, 여자 아이스하키와 여자 피겨 스케이팅 프리 프로그램 경기가 있던 금요일이 2천450만의 시청가구수를 확보하며 차트 1위에 올랐다. 또한 미국인들의 가장 큰 관심사였던 미국과 캐나다의 아이스하키 결승전이 있던 2월28일에는 아이스하키 최다 시청자 가구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림픽 주최국인 캐나다와 미국의 결승전은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캐나다가 3대2로 이기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하키 신동 시드니 크로스비의 결승골로 올림픽에서 우승한 캐나다는 8년만에 정상을 탈환하며 통산 8번째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날 경기를 생중계한 NBC는 이 경기의 시청가구수가 2천760만 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시청률 차트를 휩쓸다
일본도 올림픽 열풍이 휩쓴 한 주였다. 김연아와 아사다 마오의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 프로그램 경기가 있던 2월26일의 시청률 역시 높았다. 이 경기를 생중계한 NHK의 <밴쿠버 올림픽>의 오후 12시10분부터의 방송분 시청률은 36.3%로 시청률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오전 10시부터 방송된 <밴쿠버 올림픽>의 시청률도 18.1%로 꽤 높은 편이다. 이외에도 올림픽 관련 프로그램의 시청률이 높았는데, 특히, 2월28일 NHK에서 오전 7시부터 방송된 이 20.5%의 시청률로 차트 4위에 올랐다.
2위는 NTV의 장수 프로그램 <웃음포인트>로 매주 일요일 5시30분에 방송된다. <웃음포인트>는 1966년부터 방송된 오락 버라이어티로 만담과 토크로 구성된다.


눈에 띄는 또 하나의 프로그램은 후지TV에서 야심차게 준비한 <토요 프리미엄> ‘트라비아의 샘 스페셜’이다. <토요 프리미엄>은 영화, 드라마 등 모든 장르의 인기 프로그램 스페셜을 방송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토요 프리미엄>은 독특하게도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부활시켰다. <트라비아의 샘>은 2002년 10월부터 월요일 심야에 방송되다 다음해 7월부터 프라임 타임에 방송되던 던 프로그램으로 쓸 데 없어 보이지만 알면 유익한, 혹은 누군가에게 가르쳐 주고 싶은 각종 지식을 담은 시청자의 VTR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었다.
패널들이 이 지식에 대해 헤에(へぇ)라는 버튼으로 점수를 매기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 한때 KBS2의 <스펀지>가 표절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날 방송된 <트라비아의 샘>은 인기 애니메니션 <원피스>와 <트라비아의 샘> 합작 영상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