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집'에 해당되는 글 2건

Blog+Enter Vol. 25

Blog+Enter 2010.01.09 00:25


blog+enter 스물다섯 번째 간행물이자 신년호입니다
한 주 쉬었다고 욕심을 부리다 보니 내용이 좀 많습니다^^
새해 복들은 많이 많으셨죠? 저도 많이 받으려고 노력 중입니다.

연말과 신년이 겹치면서 시상식이 많았던 한주간이었습니다.
한국의 연말 시상식, 일본의 홍백가합전은 그 시청률 단위 자체가 매우 차이가 큽니다^^
동방신기가 홍백가합전에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무대에 섰고
TBS의 레코드 대상에서 우수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이래저래 결실이 많은 한해였는데..참으로 안타깝네요
앞으로 일이 어떻게 진행될지...

'다른 사람에게 친절하자'
이 말을 참 좋아하는데...이는 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를 강조하는 말이죠
자신의 일이 중요한 만큼 다른 사람의 고민도 중요하다는 걸
전제로 저는 생각을 하곤 하는데요
이상하게도 친절하고 배려할수록 더 많은 걸 바라는 이들이 생기더군요
새해 정초부터 참 뜽금맞은 소리긴 합니다만...
남의 일이나 고민을 폄훼하는 일이 더이상 없기를 바라고
저 자신도 그러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자 합니다.
그것만으로도 저 자신이 성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동안 게을러서 업데이트가 뜸했던 www.blog-enter.com도
지난 호까지 모두 업데이트했으니 지난호가 필요하신 분들은 방문하시면 됩니다.
저의 일상이 궁금하시다면... www.hurlkie.com으로 방문하셔도 됩니다^^

Hurlkie's Enter-note에는 12년만에 돌아온 제임스 카메론의 <아바타>에 대한 이야기 있습니다.
다시 한번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나이를 날로 먹지 않고^^;;;
나이를 먹는 만큼 보다 성숙해질 수 있는 제가 되겠습니다.
그리고 엄청난 눈길에 넘어지시거나 감기걸리지 않도록 조심하시구요
감사합니다.^^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25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수상한 삼형제>와 <다함께 차차차> 1위 각축

MBC <선덕여왕>와 KBS2 <아이리스>의 빈자리는 KBS2의 주말극 <수상한 삼형제>가 차지했다. <수상한 삼형제>는 24회(1월3일 일요일 방송분)가 36.6%의 시청률로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하며 주간시청률 33.4%로, 주간시청률 33.1%를 기록한 KBS1 일일연속극 <다함께 차차차>를 간소한 차이로 앞서며 시청률 차트 1위에 등극했다.
계속되는 막장논란에도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수상한 삼형제>는 아버지 김순경(박인환)과 어영(오지은)의 아버지 주범인(노주현)의 악연으로 헤어진 이상(이준혁)에게 나타난 새로운 인연, 막장 시어머니 전과자(이효춘)와 큰 아들 건강(안내상)의 새 아내 엄청난(도지원)에 당하기만 하던 둘째며느리 도우미(김희정)의 통쾌한 반란 등의 흥미진진한 내용이 방송되면서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수상한 삼형제>의 뒤를 바짝 뒤쫓고 있는 <다함께 차차차>는 윤정(심혜진)은 준우(이종원)와의 결혼식에서 자취를 감추고 신욱(홍요섭)이 자신의 남편임을 알고도 숨긴 동자(박해미)와 진우(오만석)에게 분노를 느끼고 나윤(조안)과 진우는 헤어질 결심을 한다. 신욱이 윤정과 가족에게 돌아가겠다고 선언하면서 신욱·은혜(이응경)·윤정의 갈등은 최고조에 이를 것으로 보여 <수상한 삼형제>와의 1위 각축전은 보다 치열해질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12월28일 연말특집극으로 특별 편성된 SBS의 <아버지의 집>이 호평을 받았다. 최민수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관심을 끌었던 <아버지의 집>은 1부 16.6%, 2부 19.6%의 시청률로 주간 평균 18.1%를 기록했다.
평생을 거짓말과 허풍으로 방탕하게 살다 아들이 사고로 장애인이 되자 수발과 생계를 책임지는 아버지 강수복(백일섭), 배운 것도 가진 것도 없이 스턴트맨과 막노동으로 근근이 살다 갑자기 생긴 아들을 키우기 위해 열심히 사는 아버지 강만호(최민수), 그리고 아버지 강만호가 그랬던 자신을 원망하다 생모를 따라가 버린 음악천재 아들 재일(김수현)이 엮어가는 눈물겨운 부성애에 대한 이야기다.
원망할 수밖에 없는 아들과 보듬을 수밖에 없는 아버지, 그들이 엮어내는 애잔함과 쓸쓸함이 시청자들을 울게 했다. 28세 청년 아빠부터 60세 초로의 아버지까지를 연기한 최민수의 연기가 호평을 받으며 시청률에서도 선전했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