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키스트'에 해당되는 글 2건

[아나키스트]의 이근이라는 인물로 거듭난
정준호의 영화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한참 [사이렌]이라는 영화를 찍고 있었던 그를 만나기 위해...
남산에 위치한 촬영장소로 갔었죠...
그와는 두번째 만남이었는데...
[방송과 시청자]에서 제작현장 스케치 기사를 쓰기 위해 찾았던
[아름다운 죄] 촬영 현장에서 처음 봤죠
그때는 정준호라는 배우보다는 제작진들의 이야기가 주였기 때문에...
별로 관심을 가지고 보지 았었었죠...
[아름다운 죄] 시절이나 그를 두번째 보던 때도
정준호는 별로 유명하거나 인기 폭발 배우는 아니었고...
TV나 영화 등에 나쁘거나 비열한 놈(^^;;;)으로
자주 나오는 그런 배우였죠...
별로 좋지 않은 인상을 가지고 만났기 때문이라고...하더라도...
직접 만난 그는...꽤나 선했고 서글서글했슴다
영화에 대한 정성스런 답변과 인터뷰 도중 계속해서 울려대는...
후배들의 안부 및 상담 요청 전화...진짜 의외인 인물이었죠...
다시 한번 선입견이나 편견의 무서움을 깨달았답니다
여튼...어렵고 멀게만 돌아야만 했던...험한 길을...
지치지 않고 걷던 그는 요즘 꽤 거물급 배우가 됐죠
[여인의 향기] [Leaving Las Vagas ] 등 그가 말하는 영화 이야기임다

[ 정준호의 나의 사랑, 나의 영화 1 ]
[ 정준호의 나의 사랑, 나의 영화 2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나키스트]의 가네코로 갑자기 영화계의 촉망받는 신인 여우로 떠오른
예지원의 영화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죽음도 무대 위에서 맞이하고 싶다는 그녀의 영화에 대한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만남이었죠^^
이유정이라는 이름으로 [96 뽕]에 출연했었던 그녀의 은인은 하용수
청담동 플라스틱에서 만난 그녀는 매우 예의바르고 유쾌한 캐릭터였슴다
바바라 허쉬와 베트 미틀러 주연의 [두여인]을 보면 다시 힘을 얻는다는
그녀는 제 손을 꼭 잡고 "꼭 보세요"라는 당부도 잊지 않더군요...
9살 정신연령 수준의 '쩡이'로 변신을 준비하던...그녀는...
"무대 위에서 죽고 싶은" 영락없는...타고난 배우였죠

[ 예지원의 나의 사랑, 나의 영화 1 ]
[ 예지원의 나의 사랑, 나의 영화 2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