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소'에 해당되는 글 2건

정체 심화된 가요시장, 반가운 뮤지션들의 컴백


천안함 침몰 사고로 지상파의 음악 프로그램이 좀처럼 정상화되지 못하면서 음악시장의 정체가 심회된 듯 보인다. 비, 이효리, 2PM 등 대형 가수들이 음반을 발표하고 활동에 들어갔지만, 이들이 지상파에서 컴백 무대를 가지지 못하면서 그 파급력이 현저하게 감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회차에 싱글앨범 <Don't Stop, Can't Stop>을 발표한 2PM이 1만550장의 음반 판매고를 올리며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지만, 이전에 비하면 실망스러운 수준이다. 비와 이효리 역시 각각 3천867 장, 2천779 장의 판매고를 올리는 데 그쳤다.
앨범차트 뿐 아니라 다운로드, 모바일 차트에서도 슬슬 힘이 빠지고 있다. 2PM의 타이틀 곡 ‘Without U'는 발표 한주만에 다운로드 차트 4위, 모바일 차트 9위로 하락했다. 이효리의 ‘Chitty Chitty Bang Bang (Feat. Ceejay Of Freshboyz)’은 다운로드 차트 7위, 모바일 차트 4위에 머무르고 있다. 이효리와 2PM 보다 앞서 선보였던 비의 ‘널 붙잡을 노래’는 다운로드·모바일 차트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우직함과 투박함 벗은 바비킴의 ‘남자답게’


바비킴, 김윤아, 뜨거운 감자 등 오랜만에 음반을 발표한 가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한 주였다. 음반 판매량은 절망스러운 수준이지만 바비킴과 뜨거운 감자의 신곡들은 다운로드, 모바일 차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정규앨범 3집 <Heart&Soul>을 발표한 소울의 대부 바비킴의 새 노래 ‘남자답게’는 다운로드 차트에서 48단계나 상승해 9위에 랭크됐다. ‘남자답게’는 자신의 인생역정을 담았다고 고백한 바 있는 3집의 타이틀곡이다.
‘남자답게’는 바비킴 특유의 거치면서도 우수어린 보컬과 라틴 리듬이 뒤섞이며 때로는 여자보다 약한 남자의 비애를 노래한다. 노래가 담고 있는 감성을 고조시키며 심금을 울리는 보컬을 지닌 바비킴의 목소리와 12인조 펑크 소울 밴드 커먼 그라운드의 브라스 사운드가 남자의 고백에 애잔함을 더한다.
재밌는 사실은, ‘남자답게’를 외치는 바비킴의 3집은 이전의 우직하고 투박한 ‘남자다움’을 털어내고 가볍고 편하게 감성을 표현한다는 것이다. 반복해서 들으며 가사와 멜로디를 곱씹어야 감성을 공유할 수 있었던 바비킴의 노래는 3집을 통해 보다 대중에 가깝게 다가서며 감성의 공유를 시도하는 듯 보인다.

오랜만에 컴백한 가수들 두각


KBS2 <해피선데이> ‘1박2일’의 멤버 김C가 속한 밴드 뜨거운 감자의 새 앨범 <시소>의 타이틀곡 ‘고백’이 모바일 차트 7위로 진입했다. 소소한 일상과 그 속에서 잔잔하게 흘러가는 감성을 가슴에 와닿는 목소리로 노래하던 뜨거운 감자는 이번 앨범의 콘셉트를 실체가 없는 멜로 영화의 사운드트랙으로 설정했다.
‘고백’은 사랑고백을 앞둔 설렘과 행복이 느껴지는 경쾌한 곡이다. 자극적이진 않지만, 가슴 한 켠을 저릿하게 하는 감성을 선사하는 뜨거운 감자가 시작한 경쾌하고 실험적인 행보에 동참하는 것은 꽤 즐겁다.
맑고 섬세한 보컬리스트 서영은은 ‘이 거지 같은 말’이라는 싱글을 발표했다. 브라운아이드소울의 정엽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듀엣곡이다. 발라드에 가장 적합한 악기인 피아노 선율에 찰랑거리는 기타 사운드와 퍼커션의 리듬이 최상급 멜로디를 만들어낸다. 다운로드 차트 1위, 모바일 차트 3위에 랭크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R&B 대표 여성 보컬리스트 거미의 ‘사랑은 없다’ 그리고 저 깊은 곳에서 끌어올리는 울림 깊은 목소리를 가진 임재범과 윤하의 듀엣곡 ‘사랑에 아파한 날들’도 다운로드 차트 3위, 6위에 랭크됐다.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Enter Vol. 41

Blog+Enter 2010.05.09 01:52


blog+enter 마흔한 번째 간행물입니다
골든 위크를 맞은 일본의 시청률이 목요일 밤에야 발표되는 통에 하루 늦게 발행된데다
계단에서 구른 이틀만에 발목까지 접지른데다
잘 버텨내던 감기증상까지 겹쳐 몸 상태가 완전 시망이라 이제야 올립니다.

지난 토요일, 일요일에 있었던 뷰티플 민트 라이프라는
인디 라이브 페스티벌은 매우 재미있었다죠.
퉁퉁부운 발목으로 절뚝거리면서도 광분하게 했던
이 행사에 대한 리뷰를 다음 회차에 실을 예정입니다.

감기들 조심하시고, 뼈들도 조심하소서^^;;;
저는 이제부터 좀 앓을 예정입니다...아하하ㅡㅡ

www.hurlkie.com 뿐 아니라 www.blog-enter.com으로도 blog+enter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이 찾아주시길...^^
↓↓↓↓↓↓↓↓↓↓
[ Blog+Enter Vol.41 ]
Posted by hurlki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삐뚤어질테다...내 마음대로...
hurlkie

달력